국제 > 국제일반

백악관 "북핵, 심각한 위협…새로운 전략 채택"(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3 10:03:49
"북핵 억지에 적극적 관심…美·동맹 안전 지킬 것"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이 22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1.23.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미 백악관이 북핵을 국제 평화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규정하고 '새로운 전략'을 언급했다.

백악관 발언록에 따르면 젠 사키 대변인은 22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북한 관련 질문에 "북한의 핵 탄도미사일과 기타 확산 관련 활동이 의심할 여지 없이 국제 평화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라는 게 (조 바이든) 대통령의 관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핵을 "국제적인 비확산 체제를 약화한다"라고 평가하고, "우리는 일본과 마찬가지로 북한을 억지하는 데 여전히 적극적으로 관심을 두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답변은 바이든 대통령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북한 관련 대일 전략에 관한 질의가 오가면서 나왔다.

사키 대변인은 아울러 "미국 국민과 우리 동맹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전략을 채택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구체적인 '새로운 전략'의 내용은 언급되지 않았다.

그는 "북한과 관계된 여러 나라의 정책을 철두철미하게 검토해 그 접근법을 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과 일본, 그리고 다른 동맹국과 (북한 상대) 향후 외교적 가능성과 현재 진행 중인 압박에 관해 긴밀한 협의를 할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사키 대변인은 이어 "앞으로 나아갈 길을 결정하고 억지에 힘을 합하도록 이 지역(인도·태평양)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사키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행정부의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재가입 여부에 관해 "대통령은 TPP가 완벽하지 않다는 점을 안다"라며 "이를 더 강화하고 더 낫게 만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지금 시점에서 우리와 그(바이든)는 미국 노동자 가정과 중산층(의 복지)을 향상하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라며 "이것이 향후 몇 달간 관심사"라고 했다.

앞서 전임 트럼프 행정부는 북핵 대응 방식으로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대면 접촉해 협상하는 '톱다운' 방식을 채택했다. 그러나 하노이 정상회담 '노딜 종료' 등으로 이런 접근 방식의 효율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트럼프 행정부 4년이 끝나고, 외교 전통주의자로 꼽히는 토니 블링컨 전 국무부 부장관이 바이든 행정부 초대 국무장관 후보자로 지명되면서 향후 대북 정책 향방에도 관심이 쏠린다. 블링컨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북한 비핵화 정책에 관한 전반적인 재검토를 시사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