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정부, 설 명절 성수품 부정유통 일제 단속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1:05:25
농관원, 다음 달 10일까지 제수용품·선물세트 원산지 점검
AI 확산 탓에 가격 오른 계란 유통실태도 함께 점검하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영환 기자 = 지난 19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에 선물용 고기가 진열돼 있다. 2021.01.24. 20hwan@newsis.com

[세종=뉴시스] 위용성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은 설 명절을 전후해 소비가 늘어나는 농축산물 선물세트, 제수용 농축산물 등의 원산지 일제 단속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일제 단속은 사전 모니터링을 통해 원산지 위반이 의심되는 업체, 과거 위반이력이 있는 업체, 원산지 위반 신고가 접수된 업체 등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하는 방식이다. 단속은 지난 18일부터 시작돼 다음 달 10일까지 이뤄진다.

대상 품목은 ▲선물용 농축산물(한우고기, 과일류, 한과류, 건강기능식품 등) ▲제수용품(밤, 대추, 고사리 등) 등이다. 특히 값싼 외국산 농축산물을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하는 행위와 일반 농축산물을 유명지역 특산물로 판매하는 행위 등이 집중 단속 대상이다.

농관원은 이와 함께 최근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가격이 상승하고 있는 계란에 대해서도 유통실태를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농관원 관계자는 "이번 설 명절을 시작으로 5월 화훼류, 7월 축산물 등 연 5회에 걸쳐 원산지 부정유통에 대한 정기단속을 실시할 것"이라며 "제조·가공 원료농산물 및 수급 민감품목, 국민 다소비 품목에 대한 기획단속 등을 통해 농축산물 원산지 부정유통을 근절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