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中전투기 대만 상공 침범관련 대만 지지 거듭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4:44:58  |  수정 2021-01-24 14:48:16
대화 확대 지향 불구 對中 압력 완화 기미 없어
대만관계 심화하고 중국-대만 평화적 문제해결 지원
associate_pic
[신주=AP/뉴시스]19일 대만 북부 신주에서 대만 전차가 보병과 함께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전차와 박격포, 소형 화기 등을 동원한 대만군은 중국의 군사 위협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기동 훈련을 했다. 2021.01.19.
[베이징=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미국은 중국이 대만을 위협하기 위해 대만 인근 상공에 전투기들을 잇따라 파견한 것과 관련, 대만에 대한 미국의 지원 결의를 거듭 재확인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23일(현지시간) "대만을 포함한 주변국들을 위협하려는 (중국의)패턴에 대해 우려한다"면서 "중국 정부가 대만에 대한 군사적,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중단하고 대신 민주적으로 선출된 대만 대표들과 의미 있는 대화를 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국은 대만과의 관계를 계속 심화시키고 중국의 위협으로부터 방어하는 한편 양측간의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오전 현재 중국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

대만 국방부는 23일 중국이 핵무기를 탑재할 수 있는 폭격기 8대와 전투기 4대를 대만 남서쪽 영공으로 비행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대만 방공식별구역 침범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취임 직후 이뤄진 것으로, 인권 문제와 무역 갈등, 그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중국의 초기 대응을 둘러싼 마찰들 속에서 대만이 처한 상황을 보여준다.

바이든 행정부는 대화 확대를 지향하는 것으로 보여지만, 여러 이견들과 관련해 중국에 대한 압력을 완화할 기미는 거의 보이지 않고 있다. 미국은 대만에 대한 또 다른 지지의 표시로 사실상 대만의 주미 대사라 할 수 있는 샤오메이친(蕭美琴) 대표를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식에 초대하기도 했다.

전임 트럼프 행정부의 유엔주재 대사 켈리 크래프트는 트위터를 통해 세계가 대만을 배제하고 고립시키려는 중국의 노력에 반대해야 한다며 중국을 날카롭게 비판했었다.그녀는 또 대만이 자격 박탈된 유엔 총회장에 대만의 제임스 리 대사가 선물한 봉제 곰인형이 담긴 핸드백을 들고 있는 사진을 트위터에 공개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