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박혜진 커리어하이 33점·3점슛 8개' 우리은행, 신한은행에 진땀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20:14:5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 박혜진 (사진 = WKBL 제공)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여자프로농구 아산 우리은행이 명승부 끝에 인천 신한은행을 꺾었다.

우리은행은 24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벌어진 KB국민은행 Liiv M 2020~2021 여자프로농구 신한은행과의 경기에서 종료 1.7초 전에 터진 박혜진의 역전 결승 3점슛에 힘입어 74-73 역전승을 거뒀다.

2연승을 거둔 우리은행(17승6패)은 선두 청주 KB국민은행(17승5패)과의 승차를 반 경기로 좁혔다.

신한은행은 마지막까지 우리은행을 괴롭혔지만 박혜진의 한 방을 막지 못했다. 12승10패로 3위다.

결승점의 주인공 박혜진은 3점슛 8개를 포함해 33점을 쓸어 담으며 승리의 중심에 섰다. 33점과 3점슛 8개는 자신의 한 경기 최다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31점, 7개였다.

신한은행에선 김애나가 승부처 활약을 앞세워 19점을 몰아쳤지만 패배로 웃지 못했다.

4쿼터 막판 김애나의 맹활약으로 우리은행은 벼랑 끝에 몰렸다.

박혜진이 해결사로 나섰다. 69-71로 뒤진 종료 21.9초를 남기고, 2득점을 올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신한은행의 김애나도 부드러운 스텝을 활용해 우리은행 수비를 무력화하며 2득점에 성공, 다시 73-71로 주도권을 잡았다.

남은 시간은 4.8초. 위성우 우리은행 감독은 "어차피 연장에 가도 진다"며 2점슛 공격을 통한 동점 작전 대신 과감하게 3점슛 작전을 지시했다.

선수들의 작전 수행 능력이 완벽했다. 박혜진은 인바운드 패스 후, 곧장 코너로 움직였고, 스크린을 활용해 3점슛을 던졌다. 종료 1.7초를 남기고 박혜진의 슛이 림을 가르며 환호했다.

신한은행은 마지막 공격을 실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