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100조짜리 손실보상법 보도는 악의적…저의 의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4 18:48:32  |  수정 2021-01-24 19:01:16
"재정 부담 능력 고려해야…마구 퍼주자는 게 아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1.24.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영업자 손실보상제도와 관련해 "코로나19라는 팬데믹 상황에서 정부의 행정명령으로 발생한 영업손실을 보상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기존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언론이 정세균 총리가 100조짜리 손실보상법을 꺼내들었다고 보도하고 있다. 국민들을 매우 혼란스럽게 하는 참으로 악의적인 보도"라며 이같이 적었다.

정 총리는 지난 21일 코로나19 3차 대유행으로 인한 자영업자·소상공인의 영업손실을 보상하는 '손실보상제' 법제화 필요성을 언급하며 해당 부처에 검토를 지시한 바 있다. 일부 언론은 이를 두고 "월 24조7000억원이 소요되는 이 법은 100조원에 육박하는 거대한 정책"이라고 보도했다.

정 총리는 "제가 손실보상 법제화를 제안한 것은 재산권 피해에 대해 법률로 보상을 하도록 규정한 헌법 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원칙적인 입장을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오히려 이런 논의가 너무 늦었다는 생각"이라며 "다만 실제 보상의 범위 등은 정부의 재정 부담 능력 등을 고려해 현실적인 방안이 무엇인지 이제부터 충분히 논의해 결정할 일이다. 마구 퍼주자는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100조원 운운하며 마치 정부가 터무니없는 짓을 하려는 것처럼 프레임을 짜는 그 저의가 매우 의심스럽다"며 "이런 식의 보도는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의 눈물을 조금이라도 닦아주려는 정부의 노력을 무산시키려는 의도로밖에 여겨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