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 샌더스, 바이든 부양책 처리에 '조정권' 발동 예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05:17:31  |  수정 2021-01-25 05:52:50
상원 60명 아닌 51명 찬성으로 가결 가능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버니 샌더스 무소속 상원의원의 모습. 이날 샌더스 의원은 유명 디자이너의 옷을 입은 정치인들 사이에서 다소 패션에 무심한 착장으로 화제가 됐다. 샌더스 의원의 사진은 합성사진인 '밈(meme)'으로 소셜미디어(SNS)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2021.01.25.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미국 상원 예산위원회 위원장을 맡게 된 버니 샌더스 의원(무소속)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대규모 경기부양책 처리를 위해 '예산 조정(budget reconciliation)' 카드를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상원 과반 찬성만으로 법안을 가결할 수 있는 예산 조정권을 발동, 바이든 대통령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기부양책에 포함된 일부 의제를 통과시키겠다는 의미다.

24일(현지시간) 샌더스 의원은 CNN 인터뷰에서 "가능한 한 빨리" 예산 조정권을 발동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14일 1조9000억달러(약 2000조원) 규모 초대형 경기부양책을 공개했다. 이 부양책은 미국인에게 1400달러 현금을 지급하는 등의 구상을 담고 있다.

상원 법안 통과에는 60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상원 의석수는 민주당과 공화당이 50대 50으로 동률이다. 지난 대선에서 민주당 경선후보였던 샌더스 의원을 포함한 무소속 의원 2명은 통상 민주당 의원으로 분류한다.

민주당 측 전원이 찬성해도 공화당의 지원이 필수다.
 
하지만 상원 예산위원장이 제한적으로 발동 가능한 예산 조정권을 사용하면, 단순 과반인 51명으로도 개별 예산안 통과가 가능하다.

샌더스 의원은 "우리가 할 수 없는 건 앞으로 몇 주, 몇 개월을 기다리는 것"이라며 "우리는 지금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지금 대응하지 않으면 2년 뒤 공화당은 '당신들이 이 사람들(민주당)을 뽑았지만 그들은 아무것도 하지 않았다. 우리에게 투표하라'고 말할 것이고, 공화당이 이길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공화당은 부자와 기업들에 대규모 세금 감면 혜택을 주는 데 조정권을 이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내 말은 '우리는 부자와 권력자가 아닌 일반인을 보호하기 위해 그렇게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