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긱 워커' 대신 '초단기 노동자' 대체어 선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09:11:3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지난 21일 택배 노사와 정부 등이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를 하고 난 25일 오전 서울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노동자들이 물품을 옮기고 있다.  2021.01.25.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임종명 기자 = " '긱 워커' 대신 우리말 '초단기 노동자'로 사용해주세요"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립국어원은 새말 모임'에서 의미와 적절성, 활용성 등을 검토해 이같은 대체어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긱 워커'는 산업 현장의 필요에 따라 아주 짧은 기간 동안 임시로 계약을 맺고 일하는 노동자를 가리킨다.

특히 공유 경제가 확산되면서 늘어난 차량 공유 서비스 운전자, 배달원, 택배 기사 등 특정 회사나 조직에 소속되지 않고 필요할 때마다 1인 계약을 맺는 사람들이다. 계약 기간은 짧게는 몇 시간, 며칠 정도인 경우도 있다.

문체부는 이달 18일부터 20일까지는 국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를 벌였다. 이 결과 응답자의 80%가 '긱 워커'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 '긱 워커' 대신 '초단기 근로자'로 바꾸는 것에 대해서는 전체의 89.6%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책의 표지나 속지 등을 예술적으로 꾸미는 일이나 그것을 통해 꾸민 책을 뜻하는 '북 아트'라는 단어 대신 '책 꾸밈'이란 단어를, 연극 또는 영화에서 성에 의한 제약이나 차별을 배제해 배역을 정하는 '젠더 프리 캐스팅' 대신 '탈성별 배역 (선정)'을 사용하도록 했다.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은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다"라며 "앞으로도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새말 모임은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대체어를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다.


◎공감언론 뉴시스 jmstal0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