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의원총회서 거듭 사과 "뼈 깎는 쇄신"…장혜영 불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6 09:44:22  |  수정 2021-01-26 10:06:12
"성폭력·인권 변화 만들려던 정의당서…깊이 사과"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침통한 기색 역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종철 정의당 대표가 성추행 의혹으로 당 대표직에서 사퇴한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 대표단회의를 마친 강은미 원내대표가 회의실을 나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윤해리 기자 = 강은미 정의당 원내대표는 26일 "어제 우리당 김종철 전 대표의 성추행 사건으로 큰 충격과 심려를 끼치게 된 것을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이같이 말하며 "당의 원내대표로서 무한한 책임을 통감한다"고 했다.

그는 "성폭력과 인권 문제에 있어서 우리 사회의 변화를 만들어가고자 했던 정의당에서도 문제가 여과 없이 드러났다"며 "정의당에 무한한 관심과 애정을 보내준 국민 여러분에게 말로 설명하기 힘든 고통과 좌절감을 안겨드렸다는 것을 너무도 잘 안다"면서 거듭 자세를 낮췄다.

이어 "밑바닥부터 근본적인 변화를 위해 뼈를 깎는 노력을 하겠다"며 "피해자는 우리당 장혜영 의원이다. 장 의원의 용기와 공동체 실현을 바탕으로 철저한 쇄신의 노력을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아프지만 치열한 노력으로 당도 성숙하고 우리 사회의 새로운 기준도 만들어나가겠다"며 "이번 사건으로 상처받은 모든 국민 여러분에게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강 원내대표의 발언 내내 참석한 의원들은 무거운 표정으로 침통한 기색을 드러냈다. 장 의원은 이날 참석하지 않았다.

정의당은 오후 당사에서 비공개 대표단 회의를 열어 향후 당 수습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