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삼성전자, 10조7000억 특별배당..."가장 효율적인 주주환원 방안"(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0:27:24  |  수정 2021-01-28 10:47:57
2018~2020년 잔여재원 1회성 특별 배당 실시...1주당 1578원
4분기 정규 배당과 합산해 보통주 1932원∙우선주 1933원 지급
잉여현금흐름 50% 환원 정책 유지…매년 9.8조원으로 배당 상향
"증시 상황, 코로나 불확실성 등 감안할때 배당이 가장 효율적 환원 방안"
"주주환원 기간 시설투자 확대, 대규모 M&A 가능성 긍정적으로 생각"
삼성전자 지분 10% 1대 주주 국민연금, 1조2504억원 '배당금 잔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삼성전자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뉴시스DB 2020.10.25.
[서울=뉴시스] 김종민 기자 = 삼성전자가 1주당 1578원의 특별배당을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2018~2020년 3년간 잉여현금흐름에서 정규 배당 28조9000억원을 제외한 잔여 재원이 발생할 경우 추가 환원하기로 했던 약속에 따라 10조7000억원(주당 1578원)의 1회성 특별 배당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별 배당은 4분기 정규 배당(보통주 344원, 우선주 355원)과 합산해 보통주 주당 1932원, 우선주 주당 1933원을 2020년말 기준 주주에게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4월중 지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8일 이사회를 열고 2021년부터 2023년까지의 주주환원 정책을 확정해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향후 3년간 기존과 같이 잉여현금흐름(FCF: Free Cash Flow)의 50%를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정책을 유지하는 한편, 정규 배당 규모를 연간 9조8000억원으로 상향하기로 했다. 

지난 2018~2020년에는 매년 9조6000억원을 배당금으로 지급했다.정규 배당을 지급한 후 3년간의 잉여현금흐름 50% 내에서 잔여재원이 발생하면 이를 추가로 환원하는 정책도 유지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올해부터는 매년 연간 잉여현금흐름 실적을 공유해 잔여재원 규모를 명확히 하고, 의미있는 규모의 잔여재원이 발생했을 경우 이중 일부를 조기환원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2020년 4분기 실적발표 이후 콘퍼런스콜에서 차기 주주환원 정책의 배경에 대해 "잔여 재원 환원 정책은 집행 시점에 여러 상황 고려해야 하는데 현재 증시 상황과 코로나 불확실성, 향후 업황의 불투명 감안할때 배당이 가장 효율적 환원 방안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뉴시스DB 2021.01.18.
이어 "지난해부터 개인 주주 수가 증가한 가운데 각국 정부가 민생 지원과 경기 활성화에 최선 다하는 상황에서 기업의 사회적 책임도 함께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주주환원 정책 기간에 인수합병(M&A)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난 수년간 지속적으로 M&A 대상을 매우 신중히 검토했다. 이에 따라 많은 준비가 진행된 상태다"라며 "현재 대내외 불확실한 상황 등으로 실행 시기 특정은 어렵지만, 지금까지 준비한 것들을 토대로 이번 정책 기간 내에는 의미있는 규모의 M&A 실현 가능성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정책 기간에 M&A 제대로 실행하지 않아 보유현금 증가했으며, 지속적인 현금 증가는 회사 경영에도 부담이 되는 게 사실"이라며 "앞서 설명한대로 향후 3년 기간 동안에는 전략적인 시설투자 확대함과 동시에 의미있는 규모의 M&A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으며 현금 증가에 대한 리스크 감소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최윤호 경영지원실장(사장)은 "코로나19등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임직원들과 협력회사를 포함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열심히 노력해 특별 배당을 지급할 수 있게 됐다"며 "보유하고 있는 재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전략적 시설투자 확대와 M&A를 추진하는 한편 ESG와 준법 등 분야에서도 성과를 이뤄 주주가치를 제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특별배당을 포함한 주주환원 정책을 발표함에 따라 국민연금이 조단위 '배당금 잔치'를 벌이게 됐다.국민연금은 지난해 12월31일 기준으로 삼성전자 보통주 6억3869만주, 우선주 850만주 등 삼성전자 지분 10%를 넘게 보유한 '사실상의 1대주주'다.국민연금은 4분기 보통주 정규배당 354원과 우선주 정규배당 355원에 각각 특별배당 1578원을 합친 보통주 주당 1932원, 우선주 주당 1933원의 배당을 통해 보통주에서 1조2339억원, 우선주에서 164억원 등 총 1조2504억원을 벌어들이게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jm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