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바이든 첫 통화 임박…미중 갈등 속 '새 대북 구상' 가늠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6:12:22
바이든, 전날 스가와 통화…文대통령과 통화 시점에 관심
바이든 통화 앞서 한중 정상통화…中, 한중관계 결속 의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11.12.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조만간 이뤄질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정상 통화에 시선이 쏠리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정상통화를 시작으로 아시아권 국가와의 정상 외교를 시작한 가운데, 문 대통령과의 통화는 언제 이뤄질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것이다.

바이든 정부의 '대중 강공 노선' 예고로 미중 패권 경쟁의 전운이 드리우고 있는 상황에서, 예민할 수 있는 시기에 한중 정상통화가 먼저 이뤄졌다는 점에서도 다양한 해석이 나오고 있다.

게다가 바이든 행정부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전략'을 예고했지만, 최근 일련의 대북 라인 인선 등을 비춰봤을 때 강경한 해법을 취할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다.

이번 통화를 단순한 '취임 축하 성격'으로 보기 어려운 이유이기도 하다. 앞으로의 한미 관계는 물론 한반도 문제에 대한 미국의 대북 구상을 읽을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것이란 측면에서 더욱 그 의미가 간단치 않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28일 뉴시스와 통화에서 "조만간, 곧 미국과 정상 통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도 통화에서 "대통령 일정 등을 고려하면서 미국과 조율 중"이라며 "이번 주 내로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르면 29일 오전, 늦어도 주말 사이에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26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를 갖고 양국 협력 방안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논의했다. 당시 양 정상은 오는 2022년 한중 수교 30주년을 맞아 한중 협력을 더욱 공고히 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동맹국과의 통화를 시작한 가운데 이뤄진 한중 정상통화는 '신년 인사' 차원으로 가볍게 보이지만은 않았다. 게다가 미중 패권 경쟁이 예고되는 상황에서 한중 정상 간 대화를 먼저 나눴다는 점에 있어서도 해석은 분분했다.

청와대 측은 "양국 협의 하에 이뤄진 정상 통화"라고 설명했지만 중국 측의 요청이 먼저 있었던 것으로 전해지면서 한미 정상 간 첫 공식 접촉에 앞선 '한중 결속 다지기'라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2일 바이든 대통령 당선일에 맞춰 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하는 등 한국 정부가 미국 새 행정부와의 '주파수 맞추기'에 나서자 견제에 나섰다는 관측이다.

실제 시 주석은 지난 25일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반중 노선을 예고한 바이든 행정부를 향해 "새로운 냉전 시작은 세상을 분열로 몰아넣을 뿐"이라고 직격했다. 미국 측 또한 "새로운 대중국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말하면서도, 최근 강력한 대중 무역 조치도 예고했다.

한중 정상통화에 대해 중국 유력 매체들이 대대적인 보도를 한 것도 주목해볼 수 있다. 중국 매체는 "중국공산당 창립 10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는 문 대통령의 언급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한중 관계의 견고함을 과시하는 데 집중했는데 이 또한 바이든 행정부를 염두에 둔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시 주석과 먼저 통화한 것을 두고 미국 새 행정부에 좋지 않은 시그널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서 청와대는 한미 정상통화 일정을 보다 앞당기는 데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내부적으로는 바이든 행정부가 시차를 두고 일본과의 통화를 먼저 진행했다는 점에서 당혹감이 읽힌다. 자칫 한미 관계보다 미일 관계를 더 중시했다는 해석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양국 정상 통화는 서로 일정을 맞춰서 진행할 수밖에 없다"며 "조만간 이뤄지게 될 것"이라는 같은 입장을 반복했다.

이번 통화에서는 바이든 행정부의 새 대북 구상에 대해서도 확인해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 주석이 문 대통령의 대북 구상에 힘을 실어주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트럼프 행정부가 이어온 기존의 대북 기조를 그대로 따를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박원곤 한동대학교 교수는 뉴시스와 통화에서 "대북 정책을 총괄하는 바이든 행정부 인사의 면면을 보면 '북한은 핵을 절대 포기하지 않는다'는 기본 인식을 갖고 있다"며 "전체적으로 대북 정책이 유연하게 나올 가능성은 커보이지 않는다"고 진단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