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내복 차림에 밤거리 헤맨 10대' 친모 동거남 아동학대 입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8 18:00:17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경찰이 충북 청주에서 한겨울 밤거리를 배회하다 발견된 A(11)양에게 학대 정황을 확인했다.

청주흥덕경찰서는 A양 어머니의 동거남 B씨를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B씨는 지난 23일 오후 10시께 청주시 서원구 자택에서 A양의 뺨을 손바닥으로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달걀을 삶고 있는 A양이 딴짓을 하자 훈육하는 과정에서 손찌검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경찰에 "가스레인지를 오래 켜놓고 있으면 위험하다고 알려주던 중 손찌검을 하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학대 정황이 일부 확인돼 B씨를 입건했다"며 "A양과 부모의 진술이 일부 엇갈리는 부분이 있어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3일 오후 11시께 서원구 성화동 한 편의점 인근에서 내복과 슬리퍼 차림으로 A양이 배회하고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A양은 내복에 슬리퍼 차림이었고, 얼굴에는 상처가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다.

A양은 경찰에 "계란을 제대로 삶지 않았다며 집에 있던 아저씨가 얼굴을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양을 친모와 분리 조치한 뒤 아동보호 시설에 입소시켰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