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윤정희 형제자매들 "백건우, 아내 방치 사실...재산 싸움 아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0 09:22:34  |  수정 2021-02-10 09:29:4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수정 기자 = 한국영화평론가협회 주최 제38회 영평상 시상식이 열린 13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공로영화인상 수상자인 배우 윤정희와 남편인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8.11.13.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윤정희의 형제자매들이 9일 오후 입장문을 통해 피아니스트 백건우가 윤정희를 방치했다고 다시 한번 주장했다.

이들은 "가정사를 사회화시켜 죄송하다"면서 "백건우는, 지난 2년간 아내와 처가에 대하여 상식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거리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에 따르면, 백건우는 2019년 1월 장모 박소선씨가 상을 당했을 때 서울에 체류하고 있었지만, 윤정희가 전화를 여러번 했음에도 받지 않고 여의도 빈소에 끝내 나타나지 않았다.

윤정희의 형제자매들은 "그후 백건우는 아내 윤정희를 거의 찾지도 보지도 않고 있다"며 "형제자매들은 백건우, 백진희 부녀의 비협조, 방해등 제약으로 인해 윤정희와 만나고 통화하는데 심히 불편하고 불쾌한 일을 계속 겪고 있다"고 했다.

이들은 윤정희의 재산과 관련해 이번 일을 일으켰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자신들에게 아무런 권한이 없다"며 "윤정희의 재산이 윤정희를 위하여 충실하게 관리되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윤정희의 형제자매들에 따르면 윤정희 명의의 국내재산은 1971년에 건축된 여의도 시범아파트 두 채(36평, 24평)로서 1989년과 1999년에 구입했고, 그외 예금자산이다. 모든 재산의 처분관리권은 사실상 백건우에게, 법률상 후견인인 딸 백진희에게 있다.

마지막으로 이들은 "청와대 및 문화부, 그리고 영화인협회에서는, 윤정희의 근황을 자세히 살펴 주시어, 그녀의 노후에도 가장 평안하고 보람있고 아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 주시기 바란다"고 청했다.

앞서 이들은 5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백건우와 백진희 부녀가 알츠하이머를 앓는 윤정희를 돌보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백건우 측은 "가족과 간병인의 따뜻한 보살핌 아래 지내고 있다"며 "거짓이며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고등법원은 "윤정희가 안락한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며 딸 백진희의 후견인 지위를 유지시키는 판결을 내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