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정부 "설연휴 평균 375명 확진, 75% 수도권…안심 못하는 상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5 08:53:20
오늘 2~3월 백신 예방접종 시행계획 논의
"순조로운 백신 예방접종에 전 역량 집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주성 기자 =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02.14. park7691@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부는 지난 설 연휴 기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평균 375명 발생했다며 언제든 감염이 확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1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권 1차장은 "국내발생 확진자 수는 설 연휴 기간 동안 일 평균 375명으로 여전히 적지 않은 숫자"라며 "그 중 75% 이상인 78.8%가 수도권에서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권 1차장은 "고강도 거리두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서민 경제의 어려움이 커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오늘(15일) 0시부터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조정됐다"며 "그러나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방역 상황은 결코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권 1차장은 "거리두기 단계가 하향됐다고 해서 우리의 방역에 대한 긴장감 마저 이완된다면 코로나는 다시 확산세로 돌아설 것"이라며 "설 연휴 이동에 따른 감염 확산의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이 해소될 때까지 방역수칙 준수는 선택이 아닌 의무"라며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매순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권 1차장은 "설 연휴를 맞아 고향을 방문했거나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은 증상이 있을 경우 즉시 진단검사를 받아달라"며 "교회 등 종교시설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방역수칙을 준수해 정규예배에만 참석하고, 그 외의 모든 종교관련 소모임은 가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이날 중대본 회의에서는 설 특별 교통대책 결과와 코로나19 2∼3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보고 받고 이에 대해서 논의할 예정이다.

권 1차장은 "정부는 백신 예방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