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윤건영 "MB 사찰 대상에 현역 의원도…썩은 부분 도려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6 20:25:59
"판도라의 상자일까 걱정…제대로 끝까지 밝힐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서진 기자 =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이명박 정부의 일이다. 정권 차원에서 정치인과 시민사회 주요 인사들을 불법적으로, 그것도 대규모로 사찰했던 사실이 뒤늦게 확인되고 있다. 현역 국회의원도 사찰 대상에 포함됐다"며 "민주주의 근간이 무너졌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명박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다고 한다. 국정원 단독으로 벌인 일도 아니다"라며 "국세청, 경찰, 검찰 등 관계기관의 협조도 받았다. 조사 결과를 체계적으로 모아 관리하고 수시로 업데이트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력기관이 정보기관을 동원해서 불법사찰을 했다면, 그것을 어떻게 이용했을지 뻔하다"며 "늦었지만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 썩은 부분은 늦더라도 도려내어야 새 살이 돋아난다"고 강조했다.

그는 "판도라의 상자를 여는 것은 아닐까 일말의 걱정은 된다"며 "하지만 국정원이 제대로 된 정보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 제대로, 철저히, 끝까지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의원을 포함한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가정보기관의 사찰성 정보 공개 촉구 및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특별 결의안'을 발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