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안민석 "박근혜 정부 불법사찰, MB 때보다 더 심각했을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7 10:03:20
"MB정부 때 곽노현 교육감 등 일상적으로 도청당해"
"박근혜정부 때의 불법사찰 규모와 대상 등 밝혀져야"
"정치공작이라면 보궐선거 아닌 대선 앞두고 열겠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훈 기자 =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이명박정부뿐만 아니라 박근혜정부에서도 불법사찰이 있었을 거라고 주장하며 진실을 규명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했다.

안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박근혜정부 시절 때 MB정부 때보다 훨씬 더 심각한 수준의 불법사찰이 있었을 것으로 의심한다"라며 "이건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서 여야가 함께 이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야 할, 헌법을 유린한 아주 심각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국회의원뿐만 아니라 민간인까지 포함됐다는 것 아닌가"라며 "MB정부에서 처음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박근혜정부에서는 그 이상일 수 있는 것"이라며 "이것은 피하려야 피할 수 없는 그런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MB정부 사찰 피해 당사자 중 한 명인 그는 "MB정부 당시 교육위 간사로 수월성 교육 저지에 선봉 역할을 했는데 저처럼 강성으로 분류된 야당 의원들은 계좌 추적을 당한다고, 후원했던 사람들의 계좌 추적을 당한다고 했었다"라며 "당시 곽노현 교육감이나 김승환 전북교육감 등은 일상적으로 핸드폰이 도청당했다고 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박근혜정부 때부터 확실히 심각한 규모로 있었을 거로 보는데 불법사찰의 시기와 규모, 대상 등 전반적인 목록이 밝혀져야 될 것"이라며 "18대 국회의원들이 여야 가릴 것 없이 정보공개 요구 절차를 밟는 것이 마땅하고,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여야가 함께 이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야 할 아주 중대한 사안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4·7 부산시장 보궐선거 국민의힘 박형준 예비후보가 MB정부 때 정무수석을 지냈던 것과 관련해서는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이 이 사안을 알고 있었을 거라는 합리적 의심이 가능하다"라며 "박형준 예비후보는 이 사안을 정치공작으로 규정했는데 이는 불법사찰을 시인하는 꼴"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치공작이라고 얘기하기 전에 진실을 먼저 얘기하면 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정치공작'이라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서는 "이 어마어마한 판도라 상자를 정치공작적인 입장에서 본다고 한다면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열려고 하겠지, 이걸 보궐선거를 앞두고 열진 않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