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사유리, 스타벅스 대피 논란 사과 "생각 짧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5 09:23:3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2021.02.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 후 스타벅스로 대피했다 쫓겨난 후 비난글을 올린 것에 대해 사과했다.

사유리는 25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어제 제가 썼던 감정적인 글 때문에 하루종일 불편하게 했던 스타벅스 직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오로지 제 입장만 생각하고 매장과 직원에게 피해가 갈 수도 있는 상황을 하나도 고려하지 않고 무례한 행동을 했다"며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고 분명히 지켜져야 하는 원칙이 있었는데 어제 제가 너무 다급한 마음에 큰 실수를 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 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다"며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전했다.

이어 "많은 사람들이 미숙한 절 혼내주시고 가르쳐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여줄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유리는 전날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 밖으로 대피해 스타벅스에 들어갔지만 휴대폰을 놓고와 본인인증을 할 수 없어 아기와 함께 쫓겨났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스타벅스 측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대응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