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사유리 방문 스타벅스 직원 "비난 멈춰주세요" 호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6 13:37:2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사유리 인스타그램. 2021.02.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아파트 화재 후 대피했다 입장을 거부당해 논란이 된 가운데 해당 직원이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사유리는 지난 24일 아파트 지하 1층에서 화재가 발생, 밖으로 대피해 스타벅스에 들어갔지만 휴대폰을 놓고와 본인인증을 할 수 없어 아기와 함께 쫓겨났다고 전했다.

이후 스타벅스 측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대응했다고 밝혔고, 사유리는 다시 자신이 무례했다며 사과의 글을 올렸다.

사유리는 "코로나 때문에 작은 아기를 데리고 병원에 가는 것이 겁이 났지만 대피소도 아닌 스타벅스에 잠시 머물려고 한 것은 지금 생각해도 제 생각이 짧았다"며 "오늘 스타벅스에 찾아가서 직접 그 직원에게 사과하고 대화를 나누고 왔다"고 적었다.

이에 해당 직원이 직접 사유리의 글에 댓글을 단 것. 그는 "사실관계에 대한 이야기가 없어서 댓글을 따로 남긴다"며 "화재가 있었던 날 당시 애기가 있다고만 말했지 얼굴, 입술이 어떤지 보이지도 않았고 연기를 흡입한 것도 몰랐다"고 전했다.

또 "결제 전 큐알, 신분증, 수기명부 안내를 드렸고 다른 곳에 가야겠다며 직접 금방(1~2분 뒤) 나가셨다"며 "저도 화재 당시 도움 못 드린 부분은 사과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하루종일 기사와 인스타그램 댓글을 보면서 너무 힘들었고 사과문에도 구체적인 이야기가 없어 여전히 저를 욕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이제 더이상 저에 대한 비난글은 없었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