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한국-스위스, 통화스와프 연장 체결…3년→5년 확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08:00:00
100억 스위스프랑 규모 통화스와프 연장계약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한국이 기축통화국 중 하나인 스위스와 맺은 11조2000억원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5년 연장했다.

한국은행은 1일 스위스중앙은행과 원화-스위스프랑 통화스와프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계약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11조2000억원)으로 기존 금액과 동일하다. 통화스와프 계약기간은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2년 더 늘어났다. 통화스와프는 미리 정해놓은 환율에 따라 필요한 만큼의 돈을 상대국 통화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한 계약으로 일종의 '마이너스 통장' 개념이다.

이번 통화스와프 계약은 양국간 금융협력 강화뿐만 아니라 금융시장 기능 활성화 등 포괄적 목적으로 체결됐다. 스위스는 6대 기축통화국(미국, 유로지역, 영국, 캐나다, 스위스, 일본) 중 하나다. 스위스와의 통화스와프 갱신으로 한국으로서는 금융위기시 활용 가능한 외환부문 안전판을 한층 강화했다는 평가다.

한국은 현재 8개국과의 양자 통화스와프, 아세안(ASEAN)+3 국가들과의 다자 통화스와프를 통해 약 1962억달러 규모의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전한도를 설정하지 않은 캐나다와의 계약은 제외한 규모다. 기축통화국 중에서는 스위스 외에 미국과 캐나다와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