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경남 함양 임대주택 방문…"주거플랫폼 선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7 13:30:00  |  수정 2021-02-27 13:32:37
"지역균형 대전환 큰 걸음 내딛는 귀중한 이정표"
국보투-농림부 MOU 체결…농촌 공간 정비 협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오후 경남 함양군 공공임대주택 단지를 방문했다.

경남 햠양군은 폐교 위기 학교와 마을 공동체를 살리기 위한 주거지원 사업 착수 등 농촌 재생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정 총리가 찾은 서하초등학교는 과거 폐교 위기에 처했으나 주민들이 학생모심위원회를 구성하고, 공공에서 주거시설을 제공하면서 새 거주단지로 재탄생했다. 이에 주거·일자리·생활SOC(사회간접자본)가 결합된 새로운 주거 플랫폼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정 총리는 입주 기념식 축사에서 "함양 주거플랫폼 선도사업은 지역균형 대전환을 향한 큰 걸음을 내딛는 귀중한 이정표"라고 강조했다.

이어 "함양군 서하면 모델이 마중물이 되어 전국으로 확산되고, 국가 균형발전의 노력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가 협업하고, 역량을 한데 모아 노력해 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입주 기념행사 이후 정 총리는 공공임대주택 단지와 주택 내부를 살펴봤다.

서하초등학교는 전학 가정을 위한 다자녀형 주택 10호, 저소득가정·귀농귀촌인을 위한 주택 2호로 설계됐다. 아이 돌봄과 주민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해 도서관, 공유부엌, 다목적실 등이 함께 마련될 예정이다.

한편 농촌지역의 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변창흠 국토부 장관과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정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각 부처 사업을 적극 활용해 농촌 공간의 체계적 정비, 주민 복지를 위한 주택공급, 생활SOC 확충 등이 함께 이뤄지도록 협업하기로 했다. 이를 위한 시범사업을 올해부터 추진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