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광명·시흥지구 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7 13:51:14
투기방지 위해 3월2일~2023년 3월1일 적용
associate_pic
시흥시 과림동 일대.

[광명 시흥=뉴시스] 박석희 기자 = 정부가 최근 발표한 경기 광명·시흥 공공주택지구와 그 인근 지역에서 녹지지역 100㎡ 등 기준 면적을 초과하는 토지를 취득하려면 사전에 토지이용 목적을 명시하고, 반드시 시장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또 허가를 받은 후 2년에서 5년까지는 토지를 허가받은 목적대로 사용해야 하며, 이행하지 않으면 최대 매매금액의 10%에 이르는 이행 강제금이 부과된다. 다음 달 2일부터 오는 2023년 3월1일까지 적용받는다.

시흥시는 27일 정부가 지난 24일 지정한 3기 신도시 광명·시흥지구와 인근 지역을 토지거래 허가구역으로 신규지정했다고 밝혔다.

 대상 지역은 과림동, 금이동, 무지내동 일대 1만568필지 8.45㎢이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토지의 투기적 거래가 성행하거나 지가가 급등하는 지역, 또는 그런 우려가 있는 지역에 대한 중앙(국토부 장관 지정 시)이나 시·도(시·도지사 지정 시)의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토지거래 허가구역 지정은 부동산 시장 불안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고, 실수요자 중심의 건전한 시장 질서를 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associate_pic
광명시흥지구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역.
앞서 정부는 '2·4 공급대책' 발표와 함께 이곳을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했다. 신규택지로 지정된 광명·시흥 지구는 1271만㎡ 규모로 서울 여의도 면적의 4.3배에 이른다.

기존 3기 신도시인 남양주 왕숙(1134만㎡), 고양 창릉(813만㎡), 하남 교산(649만㎡), 부천 대장(343만㎡), 인천 계양(335만㎡)에 비해서도 규모가 가장 크다. 국토부는 이 지구에 모두 7만 가구의 신규 주택을 지어 공급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h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