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세균 "'이낙연표 추경'…사각지대 줄여 넓고 두텁게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28 16:38:42
"백신 구매 지원해 전국민 집단면역 확보 차질 없게"
사퇴 앞둔 이낙연 특별 언급…"국민 여러분께 힘이 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윤해리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한 마디로 이낙연표 추경"이라며 "정말 큰 열정으로 푸쉬를 해주셔서 합의했다"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사의(謝意)를 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고위 당정 협의회에서 "정부는 신속하고 넓고 두터운 지원이 필요하다는 당의 요구를 수용해 20조원 수준의 추가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미래 세대에 부담이 될 국채 부담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지만 국민이 생존을 걱정하는 상황인 만큼 당장 민생회복이 최우선이라는 데 당정이 의견을 같이 했다"며 "기존의 사각지대를 최소화하고, 피해계층과 업종을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코로나19 백신 구매와 접종을 차질없이 지원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국민 집단면역 확보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며 "이런 노력을 통해 4차 대유행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각오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26일 발의된 '상생연대 3법(손실보상법·협력이익공유제·사회연대기금법)'과 관련해서는 "당정이 긴밀하게 협의하에 신속하게 손실보상 시스템을 갖추도록 하겠다"며 "이익공유제, 사회연대기금은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헤쳐나가는 발판"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정 총리는 이날 곧 사퇴를 앞둔 이 대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이번 고위 당정 협의가 공개적으로 이 대표와 함께하는 마지막 회의다. 혹시 변심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지만…"이라고 농담을 건넸다.

그러면서 "당 대표를 잘 이끌어 공수처 출범, 경제개혁 입법 과제 등 많은 결실을 맺었다"며 "어려운 상황에서도 당정청이 활발히 토론해 대안을 마련함으로써 국민 여러분께 힘이 됐다. 이 자리를 빌려 감사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이 대표는 대선 출마를 위해 오는 3월9일 당 대표직에서 사퇴할 예정이다. 민주당 당헌은 당 대표가 선거에 출마하려면 선거일 1년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