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네이버·소프트뱅크 합병 첫 공략지는 이커머스…日서 스마트스토어 성공 재현한다(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1 17:19:00
"현지 중소상공인에 토탈 이커머스 솔루션 제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해진(왼쪽)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손정의(오른쪽)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서울=뉴시스] 이진영 기자 = 일본의 국민 메신저 라인(LINE)과 최대 포털 야후재팬이 한 몸으로 1일 출항했다. 그 첫 공략지로는 이커머스를 지목했다.

국내 이커머스의 거래액 1위로 성장한 네이버쇼핑의 결제, 검색, 광고, 인공지능(AI) 등 노하우가 응축된 '스마트스토어' 서비스를 일본에서 올 상반기 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더군다나 일본에서는 국민 메신저 '라인'까지 접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일본에서의 성장은 더 가파를 것으로 기대된다.

네이버(라인의 모회사)와 소프트뱅크(야후재팬을 운영하는 Z홀딩스의 모회사)는 라인과 Z홀딩스의 경영통합(신생 Z홀딩스)을 완료하고 그 지주사인 'A홀딩스'를 1일 출범시켰다. 이와 함께 사업 전략 발표회 개최해 신생 Z홀딩스의 커머스 사업 구상을 이같이 공개했다.

양사는 라인과 야후재팬와 협업을 통해 우수한 온라인 창업 툴과 기술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스토어를 올 상반기 내 일본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는 지난 2018년 국내의 온·오프라인 중소상공인(SME)을 위해 선보인 무료 온라인 스토어 구축 플랫폼으로, 네이버의 첨단 기술력이 적용된 다양한 편의 기능과 무료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비즈어드바이저'를 통해 사업자들의 쉬운 창업을 이끌어 왔다. 네이버가 한국에서 이커머스 거래액 1위 기업으로 빠르게 등극한 기반 서비스다.

양사는 스마트스토어를 통해 일본 이커머스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일본 판매자들이 온라인 쇼핑몰 구축과 관리에 드는 수고를 덜고, 상품 개발이나 비즈니스 성장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스마트스토어를 통한 토탈 이커머스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associate_pic
이를 통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플랫폼은 Z홀딩스와 라인, 각각의 모회사인 소프트뱅크와 네이버를 통한 4개사와의 제휴 및 협력을 통해 라인과 야후재팬의 커머스 비즈니스의 핵심 툴로써 일본 SME의 온라인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고, 이용자들에게는 새로운 메신저 커머스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더군다나 작년부터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 사태로 이커머스 시장이 급팽창하고 있음에 따라 더욱 빠른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네이버는 Z홀딩스그룹이 보유한 수억 명의 일본 사용자들에게도 편리한 툴과 데이터, 기술 기반 솔루션을 갖춘 우수한 커머스 기술 플랫폼을 선보일 기회를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이사는 "스마트스토어 속에 녹아있는 첨단 기술력과 판매자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방향성이 일본 이커머스 시장에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 내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