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외무상, 文대통령 3·1절 기념사 관련 "韓이 책임지고 대응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2 17:06:30
"韓에 의해 강제징용, 위안부 문제 등 국제약속 깨져"
"자세 표명만으로는 평가하기 어려워…韓에 대응 요구"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 지난 1월 18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국회 참의원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1.19
[서울=뉴시스] 김예진 홍지은 기자 =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과 대화 의지를 나타낸 데 대해 의사 표명만으로는 평가 할 수 없다며 책임을 지고 대응하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일본 외무성의 트위터 공식 계정 기자회견 생중계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일본을 언급한 데 대한 입장을 질문 받자 "지금까지 상황에 대해서는 (일본 입장 언급을) 몇 번이나 되풀이 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일한(한일) 양국은 서로에게 중요한 이웃이나, 한국에 의해 구 조선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강제징용 피해자 문제)와 위안부 문제 등에 관한 국제 약속이 깨졌다"고 주장했다.

때문에 "양국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일한 관계가 전례 없이 엄격한 상황이다. 양국 간 현안 해결을 위해 한국이 책임지고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는, '문제를 해결하고 싶다'는 한국 측의 자세 표명만으로 평가를 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한국 측의 자세 표명'이란 전날 문 대통령이 "우리 정부는 언제든 일본 정부와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되어 있다"며 적극적인 한일 관계 개선 의지를 나타낸 점을 짚은 것으로 읽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이 2일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사진은 외무성 공식 트위터 계정(@MofaJapan_jp) 갈무리. 2021.03.02.
모테기 외무상은 "정부로서는 일한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기 위해서라도 외교 당국 간 의사소통을 유지하며 일본의 일관된 입장을 바탕으로 계속 한국 측에게 적절한 대응을 강하게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일 문 대통령은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에서 거행된 제102주년 3·1절 기념사에서 일본과 대화 의지를 내비쳤다. 또한 "역지사지의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했다.

또 "한일 양국은 과거와 미래를 동시에 바라보며 함께 걷고 있다"며 도쿄 올림픽이 대화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도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케이 신문 등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이 일본에 대한 융화적인 자세를 보였으나 구체적인 해결책은 제시하지 않았다고 봤다.

일본 정부 측은 한국 법원이 일본 정부에 대한 위안부 배상 판결,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내린 데 대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따라서 한국이 국제법 위반 상황을 시정하라는 논리다. 각각 국가 면제 원칙 위반,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 위반 등이 이유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rediu@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