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AZ접종 50대 요양병원 환자 사망…당국 "접종 인과성 조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12:11:34  |  수정 2021-03-03 12:22:57
오후 2시 긴급브리핑…"중간조사 내용 발표"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아주대학교요양병원에서 종사자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2.2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임재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50대 요양병원 환자가 사망한 것과 관련해 당국이 인과성 조사에 나섰다. 3일 오후 계획에 없었던 긴급브리핑을 열고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전 공지를 통해 "금일(3일) 예방접종 후 사망했다고 신고된 사례에 대해 조사 중"이라며 "오후 브리핑 때 당시까지 조사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또 "사망 사례는 피해조사반을 개최해 인과성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50대인 이 사망자는 지난 2일 오전 입원 중인 경기 고양시 소재 한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는 접종 당일 오후에 심장 발작과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보였지만, 응급조치를 받고 회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다음날인 이날 오전에 다시 심장 발작이 나타났고,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심장 질환 등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