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LH 직원 땅 투기했다면 국민 배신…가담자 색출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13:44:43
"업무상 취득한 비밀 동원해 사익 챙기려 한 중대범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대외협력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이 열린 서울 여의도 국회 당 대표 회의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3.03.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의혹이 사실이라면 업무상 취득한 비밀을 동원해 사익을 챙기려 한 중대범죄"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LH는 토지분양, 택지개발 등 각종 개발정보를 다루는 공기업이다. 그런 만큼 임직원에게는 더욱 엄격한 도덕성이 요구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LH 직원들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투기를 했다면, 법을 위반하고 국민을 배신한 것"이라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집 없는 서민의 절망은 커질 수밖에 없고 정부 정책에 대한 국민의 신뢰도 흔들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사실 관계를 신속히 조사해야 한다. 필요하면 수사를 통해서라도 투기 가담자들을 철저히 색출해 엄단해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