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기재차관 "서비스산업 비대면 전환, 일자리 창출 확대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14:49:14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정례브리핑
"ICT 기반 일자리 전환 성공시 양질 일자리 확대"
"4+4 바우처 비대면 추진…체육쿠폰 비대면 활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제31차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3.03.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 박영주 기자 =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3일 "비대면 디지털화에 기반한 새로운 서비스산업을 활성화하고 기존 업체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면 일자리 창출 여력이 확대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이날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정례브리핑에서 '서비스산업 비대면 전환 지원으로 일자리 감소는 없는가'라는 취재진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차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등을 감안할 때 서비스산업의 비대면 디지털 전환은 피할 수 없는 전 세계적인 흐름"이라며 "디지털 역량이 부족한 영세 서비스업종에 도약 기회를 마련해 주고 온라인 플랫폼 등 신규 판로를 지원해주면 기존 업체나 일자리가 유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단순고객 응대 일자리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일자리로 서비스업종 내에서 일자리 수요 전환을 성공적으로 유도하면 청년층이 원하는 양질의 서비스 일자리가 확대될 수 있다"며 "이렇게 하더라도 비대면 디지털 전환에 따른 이직이나 전직 수요가 발생할 수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재직자 대상 디지털 신기술 역량 교육을 늘리고 고용감소산업 종사자 대상으로 맞춤형 전직훈련 등 전환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서비스산업 분야 30만개 일자리 창출 구체적 계획과 관련해서는 "이번 대책은 서비스산업의 중장기적 정책 방향 제시에 중점을 두고 있기 때문에 연도별 중장기 재정 계획 등은 포함하고 있지 않다"며 "세부 사업별로 일자리 창출효과,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 등은 구체화돼 있지 않아 일자리 창출효과를 합산하는 것은 곤란하다"고 답했다.

김 차관은 "이번 대책은 서비스산업 부가가치 비중을 약 3%포인트(p) 상승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현재 우리나라 부가가치 비중이 62% 정도에 머물고 있는데 65%로 3%p 상승시킨다는 전망과 목표를 기초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비스산업에 10억원당 약 12.8명의 서비스 유발계수가 있고 정보통신업, 금융·보험업, 보건업, 사회복지서비스업 등 유망서비스업 일자리 비중을 46.8%로 가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부가가치 비중이 1%p 상승할 때 10만개 이상 일자리가 나오기 때문에 2025년까지 3%p 상승하면 30만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봤다"고 제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1일 서울 도심에서 라이더들이 비가 내리는 가운데 배달을 하고 있다.  2021.03.01. radiohead@newsis.com

정부는 4+4 바우처·쿠폰은 비대면 방식으로 추진 중이다. 김 차관은 "현재 방역상황이 엄중한 만큼 방역지침을 철저히 따르고 관련 정책에 있어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정부는 방역과 조화로운 소비 활성화 차원에서 방역상황과 관계없이 사용이 가능한 소비쿠폰의 비대면 온라인 사용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농수산물 쿠폰은 현재 비대면 방식으로 사용 중이고 외식 쿠폰은 배달 앱을 활용한 비대면 사용방안을 마련해 지난해 시행한 바 있다"면서 "금년 예산분도 시스템 보완 등을 거쳐 조만간 사용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타 체육 쿠폰도 비대면 방식으로 활용을 추진 중"이라고도 했다.

아울러 정부는 2025년까지 중소영세상점 10만개, 중소기업 1350개사에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차관은 "스마트 상점 10만개는 소상공인이 대상으로 스마트오더 등 주문결제에 스마트기술을 도입한 소상공인이 대상"이라며 "지원금액은 최대 500만원까지고 자부담 30%, 국비 70%로 설계했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시스템 구축지원이 되는 대상은 로봇, 물류 자동화 솔루션 등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혁신솔루션을 도입한 중소기업"이라며 "최대 6000만원까지 지원되고 자부담 50%, 국비 50%로 설계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gogogirl@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