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일본, 2월 바이든 美행정부에 북핵 협상 재개 촉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3 20:28:40
교도통신 "후나코시 日외무성 국장, 북핵 협상 '매우 효과적' 주장"
바이든, 대북 정책 재검토…한·일 등 동맹들과 협의 입장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2021.01.04.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일본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에 지난 2월 북핵 협상 재개를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3일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후나코시 다케히로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지난달 19일 한국, 미국 당국자들과의 화상 회의에서 이 같이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북한 비핵화 협상이 '매우 효과적'이었다고 주장했다고 전해졌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사상 첫 북미 정상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 추진을 약속했다.

이후 추가적인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이 이어졌지만 북한의 비핵화 방식을 놓고 북미 간 이견이 빚어지면서 협상은 교착 상태에 빠졌다.

지난 1월 취임한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 정책을 재검토하면서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계속 집중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불법 대량 파괴 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대처하기 위해 동맹·파트너들과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지난달 22일 제네바 군축 회의에서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북핵 문제 외에 중국 견제를 비롯한 인도태평양 역내 문제를 놓고도 한·미·일 3자 협력 강화를 강조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