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 120개 노선에 '봄꽃거리' 생긴다…화분만 4만2천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06:00: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종로구 효자로에 조성된 봄꽃거리. (사진=서울시 제공) 2021.03.0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꽃과 나무를 보며 작은 행복을 느낄 수 있도록 서울전역 120개 노선에 '봄꽃거리'를 조성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봄꽃거리 조성은 서울시의 '사계절 꽃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다. 시는 그동안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도심지나 간선도로 위주로 식재하던 것을 올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식재 범위를 확대했다.

봄꽃거리에는 대표적 봄꽃인 수선화, 데이지, 루피너스, 아네모네, 웨이브 페츄니아 등의 걸이화분 4만2000개, 테마화단 487개소가 꾸며진다.

시는 집 앞 골목길부터 주요도심지, 간선도로 등에 봄꽃거리를 조성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로 위축된 이태원, 동대문 DDP(동대문디자인플라자) 같은 상권 등을 다채로운 꽃들로 물들일 예정이다.

구는 선별진료소에 대기 줄을 따라 가로화분을 놓을 계획이다.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주변 진입로에는 가로화단이나 걸이화분을 설치할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