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윤석열 사표' 뒤숭숭·침통한 검찰…"다른 선택 있었겠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4 19:30:00
"버틸 의미가 없는 순간, 다들 침통"
"여권 수사청 추진, 나갈 명분 준 것"
"정치적 행보로 해석될 여지도 있다"
"수사청 통과 시 조직 나갈 사람 많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힌 뒤 이동하고 있다. 2021.03.04.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오제일 김가윤 김재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수사·기소 완전 분리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면서 직을 내려놓았다. 검찰 안팎에서는 조직의 수장으로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중대범죄수사청 추진을 비판하는 목소리도 커지는 모양새다.

윤 총장은 4일 "저는 이 사회가 어렵게 쌓아 올린 정의와 상식이 무너지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사의를 표했다.

 내부망 글을 통해서는 "동요하지 말고 항상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메시지를 남겼다.

검찰 내부에서는 윤 총장이 여권의 수사청 강행에 사표 형식으로 대응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고 한다. 다만, 정작 현실화하자 예상보다는 빠른 거취 표명에 당혹스러움과 침통한 분위기가 읽힌다.

검찰의 한 간부는 "검사가 아니라 법률가로서 봐도 너무한 수사청법 추진을 두고 검찰 내부에서 격앙된 목소리가 많았다"며 "이 정부의 총장이라고 했지만 선택지가 없었다. 그렇게 봐도 시점이 좀 빠르다"고 말했다.

재경지검의 한 간부는 "임기를 지키겠다고 말했던 총장이 물러나는데 다들 침통한 마음일 것"이라며 "버틸 의미가 없는 순간이 왔고, 그동안 할 만큼 한 것 같다"고 했다.

총장이 수사청 추진에 분명한 반대 입장을 내비치며 직을 던지면서 검찰 조직 내 반발 목소리가 커갈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또 다른 검사는 "이론적으로나 상식적으로 기사에서 언급되는 수사청이 추진될 타이밍이 아니다"며 "총장 입장에서는 자신을 쫓아내려고 한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 나갈 수 있는 가장 좋은 명분을 준 것"이라고 해석했다.

재경지검의 한 평검사는 "주변에서는 총장이 결기를 보여야 한다는 목소리도 많았던 것으로 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출범할 당시에도 의도가 의심됐었는데, 일반 국민들과 밀접한 부분도 건드리려 한 건지, 이건 정말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지방의 한 검찰 간부도 "수사청을 추진하는 것 자체는 총장님이 나갈 때까지 극단적으로 밀어붙이겠다는 것밖에 해석이 안 된다"라며 "단순히 말로만 반대하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총장도 임기를 채우고 싶었을 텐데, 결국은 정치권에서 이렇게 몰아붙인 것"이라고 평가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거취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1.03.04. yesphoto@newsis.com
윤 총장이 향후 정치적 행보를 본격화할 거라는 전망을 두고는 일부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왔다.

지방의 한 검사는 "지금 보도되는 식의 수사청이 현실화한 상황이 닥쳤을 때 총장직을 유지할 사람은 없다"면서도 "법안이 통과된 상태가 아닌데 지금 직을 내려놓는 걸 보면 어느정도 정치적 타이밍을 본 것으로 해석될 여지도 있다"고 전했다. 또다른 간부도 "그간 총장의 행보가 정치적이라는 의심을 받아왔는데, 정계 진출 등으로 이어지는 그림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윤 총장 사의 표명 여파가 줄사퇴 등으로 이어질 거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한다. 다만, 관련 법안의 추진 경과, 차기 총장 선출 과정 등이 고려될 것이라는 해석도 있다.

검찰의 한 고위 간부는 "당장은 집단행동 등이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실제 법안이 표결되거나 할 경우 검사장뿐만 아니라 조직을 떠나는 검사들 수가 적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kafka@newsis.com, yoon@newsis.com, cheerleade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