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印 남성, "맘에 안드는 남친 사귄다" 17살 딸 목잘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06:20:29
명예살인 사형 판결 불구 매년 수백건 살인 자행돼
associate_pic
[뉴델리(인도)=AP/뉴시스]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지난 9일 여자 어린이들이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폭력에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이는 여성과 소녀들에 대한 폭력을 종식시키기 위한 전 세계 '10억 봉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열렸다. 2020.2.11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자신이 반대하는 남성과 사랑에 빠졌다는 이유로 17살 딸의 목을 잘라 살해한 아버지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BBC가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베시 쿠마르라는 이 남성은 지난 3일 잘린 딸의 머리를 들고 경찰서를 찾아 마음에 들지 않는 남자친구와 사귀는 것에 화가나 딸을 살해했다고 밝혀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딸이 남자친구를 사귄다는 사실을 최근에야 알았고 그래서 더욱 화가 났다고 말했다.

인도에서는 매년 수백명이 가족의 뜻에 반해 사랑에 빠지거나 결혼했다는 이유로 목숨을 잃는다.

쿠마르는 딸과 단 둘만 집에 남게 되자 그녀를 방에 가둔 뒤 그녀의 목을 잘랐다고 진술했다. 그는 잘린 딸의 머리를 들고 경찰서로 향했다. 이를 보고 놀란 시민들이 경찰에 신고했다.

애정 문제에 대한 반대로 가족에 의해 목숨을 잃는 일은 '명예 살인'으로 불리는데 공식적인 집계는 이뤄지지 않고 있지만 운동가들에 따르면 인도에서는 매년 수백건의 명예 살인이 벌어지고 있다.

인도 대법원은 지난 2011년 명예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사형에 처하도록 판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