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 총리 "이번달 AZ 백신 35만명분, 4~5월에 70만명분 도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08:55:46
"거리두기 개편안, 적용 시점 미리 정하기 어려운 상황"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3.04.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5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상반기에 총 105만명분이 도입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코백스 퍼실리티로부터 상반기에 도입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공급 일정이 확정됐다"며 "이번 달에 약 35만명분, 4~5월에 약 70만명분, 합해서 총 105만명분이 도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질병관리청은 상반기 중 최대한 많은 국민들께서 접종받으실 수 있도록 일정을 다시 조정해달라"며 "정부는 계약된 백신의 도입일정이 조기에 확정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정 총리는 "정부가 고민해 온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을 처음 공개하고, 각계 의견을 수렴하는 공청회가 오늘 열린다"며 "중수본은 개편안 논의 과정에서 국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경청하고, 생활 속 방역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폭넓게 검토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개편안 시행 시기와 관련해 "논의를 이어가며 내용을 다듬어 나가되 그 적용 시점을 미리 정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코로나19가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었다는 믿음이 없다면 섣부른 시행이 화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지난 주말 이동량은 작년 11월 거리두기 단계 상향 직전의 수준을 회복했다"며 "답답한 마음에 집 밖으로 나가시더라도 방역수칙은 꼭 지켜, 3차 유행을 하루빨리 안정시키는 데 힘을 보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최근 일부 농축산물 가격이 크게 올랐다"며 "가격 상승폭이 큰 농축산물의 수급 동향을 면밀히 살피고, 필요하다면 기존 대책을 보강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공정위는 지자체와 협력해서, 저장업체와 유통업체 간 가격담합 등 불공정 유통행위가 없는지 집중 점검해달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