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내가 조폭 출신이야"…동대표의 기막힌 경비원 갑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12:20:04  |  수정 2021-03-05 12:25:16
경비원에게 딸 이삿짐 나르게 하는 등 갑질
관리사무소 직원 폭행 혐의·사표 종용키도
보석석방 후 다른 주민 2명 폭행 혐의 고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신재현 수습기자 = 경비원과 관리사무소 직원들에게 갑질을 한 혐의로 기소된 아파트 전직 동대표가 법정에서 자신이 혐의를 일부 인정했다. 경비원을 폭행한 혐의는 인정했지만 공금 횡령 혐의는 부인했다.

서울북부지법 형사4단독 진상범 부장판사는 5일 상해, 업무상배임 등 혐의를 받는 김모(65)씨의 1차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김씨 측은 이날 공판에서 관리사무소 직원을 폭행한 혐의 등은 인정하면서도 아파트 공금 횡령 혐의는 부인했다.

김씨는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의 동대표로 있으면 경비원에게 자신의 딸 이삿짐을 아파트 지하창고로 옮기라고 시키거나 텃밭을 만들라고 시킨 혐의도 있다.

김씨는 경비원에게 '나는 조직폭력배 출신이다, 내 말 한마디면 달려오는 사람들이 있다'고 협박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목검을 들고 '내가 사람도 죽여봤는데 너같은 놈 하나 못 죽이겠느냐'고 욕설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관리사무소 직원을 머리로 들이박는 식으로 폭행한 혐의도 있다.

김씨는 '관리사무소에서 있던 일이 외부로 유출돼 기분이 나쁘고 기강이 해이해졌다'며 관리사무소 직원들에게 사직서를 내도록 종용을 한 혐의도 받는다.

아울러 김씨는 아파트 공금을 횡령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가 살고 있는아파트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서 관리하는 임대아파트인 것으로 알려졌다. SH는 김씨에게 관리규약 위반을 이유로 계약해지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씨는 보석 석방 후 또 주민들을 폭행한 혐의로 고소된 상황이다. 서울 동부구치소에 있던 김씨는 지난해 연말 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되자 기저질환을 이유로 올해 1월 병보석을 신청해 보석석방됐다.

그런데 김씨는 지난 2일 오후 4시께 자신이 아파트 관리사무소 건물 인근에서 60대, 70대 남성을 폭행했다는 내용으로 고소됐다. 이 남성들은 지난해 다른 주민이 김씨를 관리비 횡령 등을 이유로 고소할 때 그 과정을 도운 사람들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