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흰색 속옷만 입어라"…日나가사키 중고교 속옷 검열 논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16:09:34  |  수정 2021-03-05 16:12:14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일본 나가사키(長崎)현의 국공립 중·고등학교 60%가량이 학생들의 속옷 색깔을 흰색으로 지정하고 있는 것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고 NHK가 5일 보도했다. (사진출처: NHK 홈페이지 캡쳐) 2021.03.05.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 나가사키(長崎)현의 국공립 중·고등학교의 60% 가량이 학생들의 속옷 색깔을 흰색으로 지정하고 속옷 색을 검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NHK 방송에 따르면 나가사키현 교육위원회가 현 내 국공립 중고등학교 총 238곳을 대상으로 학교 교칙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전체의 58%에 해당하는 138개교가 속옷 색깔을 '흰색'으로 지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가사키현 교육위원회는 속옷 색깔 지정과 속옷을 직접 확인하는 행위는 인권 문제가 될 수 있다며 학교 측에 재검토를 요청했다.

나가사키현 교육청 아동학생지원과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학교가 난폭했던 시대에 풍속 보호를 위해 속옷 색을 흰색으로 통일한 것으로 기억한다"며 "오래 전에 만들어진 교칙이 아직 남아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인권 문제의 관점 및 시대가 바뀜에 따라 그에 맞는 교칙으르 적극적으로 재검토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현 교육청으로부터 ) 통보를 받는 각 학교에서 재검토 해달라"고 당부했다.

NHK와 익명으로 인터뷰를 한 여중생은 "학교 교칙에 따라 속옷 색이 흰색으로 지정되고 정기적으로 속옷 색상 확인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 학생은 "체육 시간에 옷을 갈아입을 때 여선생님이 교실에서 속옷 확인을 한다"며 "속옷은 흰색이 아니면 안된다"라고 말한다고 전했다.

그는 "속옷 가게에 따라 흰색이 아닌 색상만 파는 경우도 있어, 흰색 속옷을 고집하는 것은 현 시대에 맞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이 학생은 또 "속옷 색깔을 확인하는 것도 싫다"고 덧붙였다.

나가사키대학 교육학부 이케야 카즈코(池谷和子) 교수는 "속옷 색에 관해 일일히 교칙으로 규정할 필요가 없지 않을까 한다"며 "속옷을 실제 확인하는 행위도 있다"며 "방법에 따라 인권적으로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