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LH 질의 막은 與, 변창흠 불러 하나마나한 소리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6 10:24:56
"LH가 이정도인데 文정권 인사들은? 국민배신·양파정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마친 후 당대표실에서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국민의힘은 6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선거에 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면서도 뭐가 그리 두려운지 꼬리 자르기식 대응으로 일관하는 정부여당에 국민들은 분노와 허탈감을 느낄 뿐"이라고 정부여당에 맹공을 퍼부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자신의 사장 재임시절 일어난 일임에도 남 얘기하듯 '청렴도를 높이라'며 이 정권의 유체이탈화법을 그대로 답습한 장관"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의 상임위 개최요구는 묵살한 채 국토부 장관을 불러 '책임의식을 가져라'라는 하나마나한 이야기를 하고서, '질책'이라 표현하는 여당대표에게서 국민 감수성 운운한 공감력은 찾아볼 수가 없다"면서 전날 국토교통위원회 긴급현안질의 무산을 상기시켰다.

김 대변인은 "LH직원들이 이 정도니 이 정권의 포진한 다른 인사들의 땅 투기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현 상황을 극복하기에도 버거워 미래조차 없는데, 이 정권은 자신들의 잇속을 챙기며 자기 배 불리기에 혈안이 되어 철저한 노후대비를 하고 있으니 한 마디로 국민배신정권, 까도 까도 또 나오는 양파정권"이라고 성토했다.

그는 "민주당이 집권하면 바르고 깨끗한 나라가 될 줄 알고 촛불을 들었던 국민들이 있었다"며 "하지만 그 촛불은 자신들에게만 비춰지는 촛불이었을 뿐, 이제 그 촛불은 녹아내리고 있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배신한 정권이 내어놓는 3기 신도시, 관련 공무원, 국토부처럼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식의 조사를 국민들은 납득할 수도 믿을 수도 없다"며 "상임위 개최를 통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와 동시에 검찰은 즉각 수사에 돌입해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