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코로나19 진원 브라질서 새로 6만9600명 발병...1555명 추가 사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7 15:24:42
associate_pic
[상파울루=AP/뉴시스]3일(현지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축구 경기장 주차장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백신 접종소에서 한 노년 여성이 중국의 시노백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2021.03.04.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최근 세계 신규환자의 30%를 차지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의 새로운 진원지가 되고 있는 브라질에서 다시 7만명 가까운 발병자가 생겼다고 보건 당국이 6일(혀지시간) 밝혔다.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브라질 보건부는 이날 지난 24시간 동안 코로나19에 6만9609명이 걸리면서 누적 감염자가 1093만8836명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보건부는 또한 코로나19 환자 가운데 1555명이 추가로 숨져 총 사망자 수가 26만4325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지난 3일 브라질에서 하루 동안 1910명이 목숨을 잃어 일일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브라질에서는 아마존 지역을 중심으로 코로나19 변이가 퍼지면서 신규 환자가 급속도로 증가, 의료시설의 중환자 수용능력을 상회하는 등 방역 위기를 맞고 있다.

이에 각 지방당국이 통금령을 내리고 비필수적인 경제활동을 금지하는 등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의료시설의 부족현상을 덜고자 상파울루주는 자원 의료봉사자에 임시병원에서 환자치료에 나서라고 요청했다.

다른 주 당국는 사망자 증대에 대응해 이동식 냉동저장고를 확충, 시신보관 수요를 맞추고 있다.

브라질에서는 1월 17일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서 지금까지 1000만명 넘게 투여했다. 이중 1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800만명 이상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