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당 윤리감찰단 '부동산 투기 자체 조사'…실효성 있나

등록 2021.03.14 17:43: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與 의원 가족 투기 의혹, 언론 통해 제기
김태년 "처리 기준, 윤리감찰단 1차 보고"
윤리감찰단 조사 결과 발표 시점 '깜깜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3.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이후 더불어민주당은 당 내 윤리감찰단을 통해 소속 의원들의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여부에 대한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언론에서 민주당 의원 가족들의 투기 의혹을 연이어 보도하면서, 당 내 자체 조사에 실효성이 있냐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까지 양향자·양이원영·김경만·윤재갑·서영석·김주영 의원에 대해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민주당은 지난 8일부터 이낙연 당시 대표의 지시로 자체 감찰단을 꾸려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빠르면 이번주 내에 1차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했으나 공식 발표는 없었다.

감찰단은 지난 8~10일 국회의원과 보좌진, 선출직 공직자의 3기 신도시 토지거래 내역을 자진 신고 받았다. 이후 최기상 윤리감찰단장이 지난 12일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을 만나 조사 상황을 중간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도부는 감찰단이 독자적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어 그 결과를 기다린다는 입장이다. 김 대행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감찰단의 조사결과 발표 시점과 형식을 묻는 질문에 "보고받지 못해서 잘 모르겠다. 윤리감찰단은 독자적으로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당 소속 의원의 투기가 사실로 드러나면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처리 기준도 윤리감찰단에서 일차적으로 정해서 보고가 될 것"이라며 "조사 결과를 보도록 하겠다"고 공을 넘겼다.

민주당 관계자는 14일 "감사 결과 발표 시점은 감찰단에 달려 있다"며 말을 아꼈다. 여전히 '깜깜이' 조사가 진행 중인 셈이다.

최 대변인은 "투기자가 나온다면 당에서 호적을 판다는 각오로 영구제명 등 당이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감찰단을 통한 자체 조사가 소속 의원들의 투기 의혹을 얼마나 밝혀낼 수 있을지 이번주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