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박수홍, 친형한테 100억대 사기?…가정사 글 일파만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29 13:05: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수홍과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에 떠도는 글(사진=누리집 캡처)2021.03.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박수홍의 확인되지 않은 가정사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고 있다.

최근 박수홍과 반려묘 다홍이가 함께 출연한 유튜브 콘텐츠에서 한 누리꾼은 "이 내용은 100% 진실"이라면서 "박수홍이 30년 전 친형에게 매니저 일을 하게 했고 모든 자산 관리도 맡겼지만 100억대의 재산이 친형과 형수 등의 몫으로 사라진 걸 최근에야 알고 큰 충격에 빠졌다"는 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글 게시자는 "박수홍 30년 평생 1인 기획사. 30년 전 일 없던 형 데려와서 매니저 시킴. 박수홍 출연료 모든 돈 관리 형이랑 형수가 함. 박수홍이 버는 돈은 즉 그들의 생계”라며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극도로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함"이라고 덧붙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미운 우리 새끼' 방송분(사진=방송화면 캡처)2021.03.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글에 대한 진위는 확인되지 않았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그동안 박수홍은 방송과 SNS를 통해 "가까운 사람에게 상처받았다", "배신 당했다"라고 말한 점과 가족의 반대로 사랑했던 여자친구와의 결혼이 틀어진 점, 다홍이의 입양을 친형이 반대했던 점 등을 거론하며 해당 글이 진실일 수도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앞서 박수홍은 27일 MBN '동치미'에서 다홍이 덕분에 큰 위로를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는 "사실 제가 태어나 가장 힘든 한 해를 보내고 있다. 사람이 이래서 죽는구나 싶을 정도로, 인생이 무너지는 경험을 했다"라며 "잠을 못 자는데, 다홍이가 침대로 와서 제가 잘 때까지 눈을 깜빡깜빡해주는 것이다. 나 혼자 가족을 지켜야 하니 가장으로서의 부담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수홍 인스타그램(사진=SNS 캡처)2021.03.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또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요즘 다홍이 사진과 영상을 계정에 공유하는 것이 마음에 위로가 되고 있다.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일만 했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돌아 보니 저에겐 아무도 없었다. 많이 허탈하고 공허하지만 다홍이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현재 친형이 대표로 있던 소속사에서 나와 최근 다홍이의 이름을 딴 '다홍이랑 엔터테인먼트'에서 활동하고 있다.

associate_pic
박수홍과 반려견 다홍이(사진=SNS 캡처)2021.03.29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