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제주4·3특별법 후속 차질없이”…여야, 한목소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3 12:11:47
김태년 “법에 따라 후속조치 차질 없이 진행”
주호영 “추가 진상조사·보상 논의 진전돼야”
여영국 “완전한 진상규명·명예회복 앞장설 것”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우장호 기자 = 제73주년 제주 4·3 추념일인 3일 오전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 내 위패봉안소에서 희생 영령들의 유족이 참배하고 있다. 2021.04.03. woo1223@newsis.com
[제주=뉴시스] 강경태 기자 = 제73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여야 대표들이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제주4·3사건 진상조사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개정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할 것을 약속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은 3일 오전 제주4·3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4·3추념식에 참석해 “제주도민들의 염원이었던 4·3특별법이 여야 합의에 따라 통과됐다”며 “정부와 국회가 협의하면서 법에 정해진 대로 후속조치를 차질 없이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제주 제2공항과 관련해 김 대표 직무대행은 “현재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에 대한) 환경영향평가가 진행 중이니 그 결과를 보고 도민들의 뜻을 받들어 정부와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4·3영령에 대한 추모의 뜻을 밝히며 “여야 합의로 통과된 4·3특별법이 희생자를 치유하고, 앞으로 나아가는 큰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며 “4·3희생자유족회 등에서 요청하는 것이 있기 때문에 추가 진상조사나 배·보상 문제에 대해 더 논의가 진전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제2공항 건설사업에 대해 “추모 현장에서 현안을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해 다음 기회에 중앙당이나 도당에서 입장을 내놓겠다”고 답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원통하고 억울한 70여년의 세월에 대해 4·3특별법 개정을 통해 추가로 진상을 규명하고 명예를 회복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완전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정의당은 누구보다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또 여 대표는 “제주 제2공항을 가덕도 신공항과 함께 반대하는 입장이다”라며 “우리는 문재인 정부도 토건주의와 결합된 기득권으로 전환됐다고 비판하고 있고, 이런 점에서 정의당이 앞장 서 도민과 국민들을 위한 반기득권 청치 체제를 위한 틀을 짜려고 한다”고 말했다.

4·3희생자 추념식 이후 여야 대표들은 4·3평화공원 내 위패봉안실을 방문해 영령에 헌화했다.

한편 지난 2월 여야 합의로 통과된 4·3특별법 전부개정법률안은 제주4·3 희생자·유족 위자료 지급과 수형인 재심 개시, 추가 진상조사 소위원회 구성 등의 내용을 담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ktk280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