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서울시장 선거 3위는 허경영인가…역대 최고 득표율 전망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8 01:26:26  |  수정 2021-04-08 01:34:02
군소정당 기대 못미쳐 아쉬워…대부분 0%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 자리하고 있다.  2021.03.29.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성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 당선인이 4·7 보궐선거 승리를 거둔 가운데, 서울시장 선거 3위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가 차지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8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1시 현재 서울시장 선거 개표율이 66.71%인 상황에서 오 당선인은 208만3793표를 얻어 57.29%,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143만6634표를 얻어 39.50%의 득표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어 3위는 허경영 후보다. 3만7795표를 얻은 허 후보는 1.03% 득표율을 기록하며 개인 통산 최고 성적을 눈앞에 두고 있다. 허 후보는 KBS·MBC·SBS 방송 3사가 실시한 출구조사에서도 예측 득표율 1.2%로 3위가 전망됐다.

허 후보가 이번에 1% 이상으로 3위를 차지하게 되면 개인 최고기록을 세우게 된다. 허 후보는 지난 1997년 15대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로 출마해 0.15%, 2007년 17대 대선에서 경제공화당 후보로 0.4% 득표율을 기록했다.

허 후보는 지난 2009년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10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돼 18·19대 대선에는 출마하지 못했으며, 지난해 4·15총선에서 국가혁명배당금당 비례대표로 나선 뒤 이번이 두 번째 공직 선거다.

평소 기행으로 유명세를 떨친 허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도 결혼수당 1억원, 출산수당 5000만원, 연애수당 20만원, 금강산·설악산 특급수(水) 제공, 서울시 예산 70% 삭감을 통한 18세 이상 1인당 150만원 지급 등 파격적인 공약을 내세웠다.

한편, 이번 서울시장 선거가 거대 양당의 '과거 인물' 경쟁 구도로 가면서 '차악'을 뽑는 선거라는 비아냥이 나온 만큼, 대안을 찾는 유권자들의 군소정당 및 무소속 후보 지지가 기대됐지만 예상보다는 선전하지 못한 모양새다.

오전 1시 기준 허 후보를 제외한 나머지 후보 득표율은 ▲여성의당 김진아 0.65% ▲기본소득당 신지혜 0.46% ▲무소속 신지예 0.35% ▲진보당 송명숙 0.23% ▲민생당 이수봉 0.22% ▲미래당 오태양 0.12% ▲무소속 정동희 0.03% ▲무소속 이도엽 0.03% ▲신자유민주연합 배영규 0.01% 순으로 모두 0%대를 기록하고 있다.

정권 심판론이 드셌던 이번 선거에서 정의당·국민의당 등이 후보를 내지 않으면서 소수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이들 원외 군소정당·무소속 후보의 선전이 기대됐으나, 별다른 대안이 없는 상황에서 인지도가 높은 허 후보로 표심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sj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