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당 "文정부 자신에게 참패…與 촛불 배신 심판받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8 11:18:02
여영국 "與 오만·허위에 유권자 거침없이 채찍"
국힘에 "국민 실망 표현이지 탄핵세력 우위 아냐"
강은미 "기득권 與 심판…국힘도 도취되지 말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여권의 4.7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8일 정부·여당의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이번 선거는 문재인 정부가 자기 자신에게 참패한 선거"라며 쓴소리를 했다.

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표단회의에서 "촛불 정신을 배신한 집권 여당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여 대표는 "오만과 허위의 종아리를 거침없이 내려친 유권자들의 매서운 채찍"이라며 "민심은 배를 띄울 수도 있지만 뒤집을 수도 있다는 것을 다시 한번 각인시킨 선거였다"고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질타했다.

압승을 거둔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탄핵세력이 얻은 득표가 그들의 우위를 드러내는 결과는 아니다"라며 "높은 투표율과 큰 표차는 정부 여당의 배신에 대한 깊은 실망감의 표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나라다운 나라를 바라는 시민들의 염원이 그만큼 간절하다는 증거"라며 "다만 유권자들의 그 염원이 국정농단 세력을 통해 드러났다는 것이 비극이다. 그런 점에서 이번 선거 과정과 결과는 70년 양당 정치가 빚어낸 불행"이라고 탄식했다.

강은미 원내대표도 "집권 여당 단체장들의 성추행 사건으로 벌어진 초유의 선거에서 민심은 촛불의 초심을 배신하고 기득권화된 정부와 집권 여당을 심판했다"며 "집권 여당은 촛불 초심으로 돌아가 국민들이 진정으로 분노하고 있는 기득권화된 스스로의 모습을 성찰하고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향해 "민주당의 실책으로 인해 얻은 선거 승리에 도취되지 말아야 한다"며 "국민들이 보여주신 높은 투표율과 큰 격차는 정부 여당과 집권 여당에 대한 배신감의 다른 표현일 뿐, 적폐 세력에 대한 지지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