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日도쿄, 정부에 코로나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 요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8 15:39:06
associate_pic
[도쿄=AP/뉴시스]7일 일본 도쿄에서 마스크를 쓴 시민들이 시부야 구역을 걷고 있다. 도쿄도는 이날 550명 이상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확인했다. 2021.04.07.

[서울=뉴시스] 김혜경 기자 = 일본의 수도 도쿄도가 8일 정부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요청하기로 했다.

NHK 및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이날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에 준하는 중점조치를 적용하도록 정부에 요청했다고 밝혔다.

고이케 지사는 도내의 감염상황 등을 평가·분석하는 모니터링 회의 후 기자단에 이같이 밝히며, 중점조치 적용 기간에 대해서는 "골든위크 전체를 커버할 수 있도록 정부와 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의 황금연휴 기간인 골든위크는 4월29일부터 5월5일까지다.

그는 이어 "대학에 온라인 수업의 확대를 요청하고, 기업 측에 광역지역 간을 오가는 출장은 자제할 것을 강력히 부탁한다"라고 덧붙였다.

모니터링 회의에서 전문가들은 현재 도쿄도의 감염상황에 대해 "제3차 유행 이상의 감염 확대가 우려된다"며 강한 위기감을 나타냈다. 의료 제공 체제도 어려운 상황에 있다고 지적했다.

도쿄도의 8일 신규 확진자는 545명으로, 이틀 연속 500명을 넘어섰다. 전문가들은 도내에서 전파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산케이신문은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오는 9일 대책본부회의를 열고 도쿄도에 중점조치를 적용키로 결정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점조치가 적용될 경우 도쿄도는 음식점 등에 단축영업을 요청할 수 있다. 도쿄도는 지난달 22일 긴급사태 선언 해제 후에도 오후 9시까지 음식점 등에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있지만, 요청에 따르지 않는다고 해서 처벌을 하지는 않는다. 그러나 중점조치 기간 중에는 정당한 이유없이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20만엔(약 2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할 수있다.

도쿄에 앞서 일본 정부는 코로나19가 빠르게 재확산하고 있는 오사카(大阪)부, 효고(兵庫)현, 미야기(宮城)현 등 3개 광역자치단체에 이달 5일부터 내달 5일까지 한 달 동안 중점조치를 적용하기로 결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