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반도체에 공격적 투자… 中, 기다려주지 않아"(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3 08:29:19  |  수정 2021-04-13 08:38:24
백악관 반도체 회의서 中 추격 경고
"공산당, 공격적으로 공급망 재정비"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루즈벨트룸에서 열린 반도체 공급망 관련 회의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보이고 있다. 2021.04.13.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1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반도체 칩 부족 사태에 대응해 열린 회의에서 미국은 반도체 인프라에 대대적으로 투자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백악관 홈페이지에 게시된 발언록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주재한 '반도체 및 공급망 복원력 관련 화상 최고경영자(CEO) 회의'에서 잠시 발언했다.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지나 러만도 상무장관 등도 자리했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세계 1, 2위인 대만 TSMC와 삼성전자 등 기업 대표들도 참석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에 온 이유는 우리가 어떻게 국내 반도체 산업을 강화하고 미국의 공급망을 확보하느냐에 대해 이야기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이어 "이것은 미국 의회에서 폭넓은 지지를 받고 있는 사안"이라며 상원의원 23명 및 하원의원 42명으로부터 받은 초당적 서한 내용을 소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공산당은 '공격적으로 반도체 공급망을 재정비하고 지배할 계획'이라고 써있다"며 "나는 얼마 전부터 이렇게 말해왔다. 중국과 나머지 세계는 기다려주지 않고 미국인들이 기다려야 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직접 반도체 웨이퍼를 들어 보이면서 "내가 여기서 갖고 있는 것과 같은 이런 칩들, 이런 웨이퍼들은 배터리이고 광대역이다. 모두 인프라"라고 강조했다. 반도체는 단순한 부품이 아니라 국가 기반시설이라는 의미다.

또 얼마 전 공개한 2조3000억달러(약 2600조원) 규모 인프라·일자리 투자 법안을 띄웠다. 법안은 반도체 산업에 대한 500억달러의 지원을 포함하고 있다. NBC뉴스는 "오늘날 일본, 한국, 대만, 중국 같은 지역이 점하고 있는 칩 생산을 미국으로 확대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내가 제안한 계획은 수백만개 일자리를 만들고 미국을 재건하며 우리 공급망을 보호하고, 미국 제조업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회의에 참석한 경영진들과 관련해 "당신이 어디에 어떻게 투자하느냐에 우리의 경쟁력이 달려있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가로서 너무 오랫동안 우리는 글로벌 경쟁자들을 앞지르기 위해 필요한 크고 과감한 투자를 하지 않았다"며 "우리는 연구개발과 제조업에서 뒤처져 왔다"고 우려했다.

이번 회의는 전 세계적인 칩 부족 사태를 다루기 위해 열렸다. 삼성전자 외 TSMC, 제너럴모터스(GM) , 포드, 스텔란티스, 구글 모회사 알파벳, 인텔 등에서 19명이 참석했다.

전방위적인 칩 수급 문제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건 자동차 업계다. 미국 전역의 자동차 생산 공장은 생산을 늦추거나 중단했다. 이로 인해 지난해 코로나19 사태에서 공장 폐쇄로 인해 불거진 신차 공급 부족 사태가 더 악화했다. GM과 포드가 추산한 타격 규모만 올해 45억달러(약 5조원)다.

IHS마킷에 따르면 분석가들은 현재 모든 자동차에 사용되는 칩 가격이 상승한 탓에, 이미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차량 가격이 평균 4만달러(4500만원)에 육박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앨릭스파트너스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는 600억달러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2월에는 반도체 등의 공급망에 대해 100일간 검토를 진행하라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한편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의가 어떤 발표나 결정을 끌어내기 위한 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