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한컴위드, 가상자산 사업 진출…금 기반 '아로와나 프로젝트' 참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3 11:34:33
개인이 쉽게 금 거래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 목표
아로와나 토큰 활용…가상자산 거래소 상장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한글과컴퓨터그룹 계열사이자 블록체인 전문 기업인 한컴위드가 가상자산 사업에 참여한다.

한컴위드는 13일 "해외 법인인 한컴싱가포르를 통해 아로와나테크에 지분을 투자했으며, 아로와나테크가 진행하는 금 기반 아로와나 프로젝트에 기술 파트너로 참여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밝혔다.

아로와나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기술로 금 유통 프로세스의 신뢰를 높이고 금 비즈니스의 양성화에 기여함은 물론, 개인이 금을 쉽게 거래할 수 있는 디지털 플랫폼 제공을 목표로 한다.

아로와나 토큰(ARW)은 디지털 플랫폼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와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돼 사용될 예정이며, 현재 가상자산 거래소 상장을 추진 중이다.

한컴위드는 아로와나 테크에 기술 제공 외에도 디지털 자산 플랫폼, XR(VR/AR) 융복합 쇼핑몰, 금 기반 모바일 상품권, 한컴페이 등 추진 중인 다양한 신사업들에도 아로와나 토큰(ARW)을 연계시킴으로써 토큰의 유통 확산을 지원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컴위드는 지난해 6월 금거래소를 인수한 바 있으며, 이후 금기반의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디지털 금융 사업을 목표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 중이다.

한컴위드 관계자는 “실물 자산을 디지털화해 디지털 플랫폼 위에서 국경을 넘는 자유로운 거래가 이뤄지는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최종 목표”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