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충주 장애인시설 교사가 입소 장애인 성기 발로 차…경찰 고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3 11:39:58
장애인인권연대, 전수조사·시설폐쇄 요구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이병찬 기자 = 충북 충주시 장애인인권연대가 13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지적장애인 성학대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2021.04.13. bclee@newsis.com
[충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충북 충주의 한 지적장애인 생활시설에서 지속적인 성 학대가 자행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충주시장애인인권연대는 13일 충주시청 남한강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충주의 한 지적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장애인의 성기를 발로 차는 등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인권침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전수조사와 시설 폐쇄를 요구했다.

가해자를 경찰에 고발한 이 단체는 "장애인 학대 가해자를 즉각 파면하고 일벌백계해야 한다"면서 "충북도와 충주시는 해당 사회복지법인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권연대에 따르면 해당 시설의 담당 교사 A씨는 지적장애인이 말을 안 듣는다는 이유로 성기 부분을 발로 두 차례 가격했다. 피해 장애인은 성기 등에 멍이 들고 부어올랐다.

편마비장애인에게 스트레칭을 해준다며 다리를 찢어 허벅지 근막을 파열하게 만들기도 했다. 피해 장애인의 보행이 어려운 상태다.

인권연대는 "해당 시설은 2018년부터 인권침해가 비일비재했다"며 "교사와 피해자 분리를 요구했지만 (사회복지법인은)지난해 12월 교사를 지적장애인 거주시설에 재배치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관계 당국은 해당 시설을 폐쇄하고 지적장애인 개별자립지원 계획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며 "장애인 인권침해가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시설이나 사회복지법인은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