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원안위, 日에 오염수 심사 촉구…"독립·객관성 지켜야"(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4 14:06:23
日 원자력규제위에 서한 발송…"결과 공유" 요구
오는 19일 모니터링 관련 질의서 추가 발송 예정
IAEA 조사에 韓 전문가 참여 추진…실효성에 의문
원안위원장 "감시 자체로서 의미는 있어…대안 강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방침 결정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4.14.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과 관련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규제위)의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심사를 요구한다고 14일 밝혔다.

원안위는 이날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서한을 일본 규제위에 보냈다.

이 서한을 통해 원안위는 일본 정부의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를 전달했다.

또한 일본 규제위에 도쿄전력의 처분 계획에 대한 국제 기준 부합 여부를 따져줄 것을 요구했다. 규제기관으로서 처분 이행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유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원안위는 일본 규제위의 심사 절차와 규제기관 차원에서의 모니터링 방안에 대한 질의서를 오는 19일 추가로 발송한다는 방침이다.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심사 과정에서의 투명성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일본 규제위도 이 부분에 있어서는 원칙적으로 동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염수 방출과 관련된 국내 대응 방안도 마련 중이다.

원안위는 그간 연 1회 보고서로 공개되던 해수 방사능 분석 결과를 이달 중순부터는 지점별로 분석이 끝나는 대로 홈페이지에 게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수 방사능 분석 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전문 인력과 장비를 올해 안으로 보강해 2년 뒤 예정된 일본 오염수 해양 방출에 즉각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감시 주기와 지점을 늘려나가기 위한 조치다.

국제원자력기구(IAEA) 차원의 조사·검증에 우리 측 전문가가 참여하는 방안도 추진된다.

엄 위원장은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된 IAEA의 중추적인 역할을 강조해왔다"며 "국제사회와 함께 오염수 처리 전 과정에 대한 철저한 검증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이날 열린 브리핑에서는 IAEA 조사의 실효성에 대한 의문도 제기됐다. 일본 정부의 발표 이후 IAEA 측에서 이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이 나온 탓이다.

엄 위원장은 "IAEA 조사는 방출 결정 과정에 대한 감시의 의미를 가지는 것이기 때문에 그 자체로서 의미는 있다고 본다"며 "범정부 TF를 통해 실효적인 방안이 무엇인지, 이에 필요한 조치는 어떤 것인지에 대해 지속적으로 강구하겠다"고 언급했다.

중국과의 공조에 관한 질문도 이어졌다. 이에 엄 위원장은 "외교적인 차원에서 범정부적으로 진행되는 상황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답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엄재식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 위원장이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방침 결정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04.14. kmx1105@newsis.com

지난해 원안위는 일본 오염수 해양 방출에 대한 우려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삼중수소 분석 지점을 기존 22개소에서 32개로 확대한 바 있다.이 시기에 일본 해수 유입 주요 경로 6개 지점의 조사 주기도 연 1회에서 4회로 늘렸다.

연안과 항만 감시를 담당하는 해양수산부도 지난해 항만 분석 지점 7개소를 추가하고 조사 지점을 39개소로 확대했다.

엄 위원장은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우리 주변 해양 환경에 대한 촘촘한 감시와 함께 모든 역량을 발휘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