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영애 여가부 장관 "공공기관 성폭력 발생시 적극 개입할 것"

등록 2021.04.14 23:07:4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영애 여성가종부 장관. 뉴시스DB 2021.03.08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공공기관장 성폭력 사건에 대해 현장점검 등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취임 첫 기자간담회를 열고 "기관장이 가해자가 돼서 더 이상 기관 내에서 조치가 불가능할 때 여가부가 여러 제재 장치를 통해 개입해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 동안 피해자를 보호하는 업무를 제외하면 가해자 처벌 관련해 직접적으로 할 수 있는 역할이 제한됐다"며 "여가부 장관이 사건 발생기관에 대한 현장점검과 시정·보완 요구를 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이전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장관은 "조직 내에서 성폭력, 2차 가해가 발생하면 기관장의 의지와 제도적 뒷받침이 아주 중요한 해결 요인이 된다"며 "2차 가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기관 내 시스템을 잘 마련하고 기관 안에서 피해자 보호하는 것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정의당과 서울시 상황을 보면 다른 방식의 대응에 따라 결과도 달라진다"며 "모든 조직에 동일한 대책을 마련하기 보다 교육 강화, 상황 모니터링, 컨설팅, 피해 방지를 위한 표준안을 마련해주고 기관장이 가해자가 돼 기관 내 조치가 불가능할 때 저희가 개입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1월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가 당내 동료 국회의원을 성추행한 사건은 '피해자 중심주의'에 따라 고소 없이 당내 절차를 밟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