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車산업 덮친 반도체대란'…한국지엠 부평공장 가동중단(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17:16:00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차량용 반도체 대란이 국내 자동차산업을 덮쳤다.

현대자동차가 울산1공장과 아산공장, 쌍용차가 평택공장을 멈춰세운데 이어 감산으로 생산을 유지해온 한국지엠 부평공장이 19~23일 생산을 중단한다.

한국지엠은 15일 "전세계적으로 자동차 반도체에 대한 유동적인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며 "19일부터 일주일간 부평 1공장, 2공장 운영이 중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지엠은 제네럴모터스(GM) 결정에 따라 지난 2월부터 부평2공장을 절반만 가동하며 반도체 부족 상황에 대응해왔다.

하지만 반도체부품 수급 상황이 악화하며 GM 방침에 따라 1, 2 공장 전체를 일주일간 멈춰세우기로 결정했다.

부평 1공장에서는 쉐보레 인기차종인 '트레일블레이저'가, 2공장에는 '말리부'와 '트랙스'가 생산되고 있다.

생산이 26일 재개될지 여부도 불투명하다. 한국지엠은 차량용 반도체 확보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주 중 운영 계획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협력업체 반도체 수급에 대한 해결책을 찾고,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업체들과 긴밀히 협업 중"이라며 "부평 공장의 생산 손실을 최대한 회복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는 코나와 아이오닉을 생산하는 울산 1공장을 7~14일, 그랜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을 12~13일 멈춰세웟다. 울산1공장은 량용 반도체인 마이크로 콘트롤 유닛(MCU) 부족, 아산공장은 전장시스템 전반을 제어하는 '파워 컨트롤 유닛(PCU)' 부족이 생산 중단의 원인이었다.

쌍용차 역시 8~16일 평택공장을 멈춰세웠다. 생산재개일은 오는 19일이지만 상황이 불투명하다. 쌍용차의 경우 15일 법정관리에 돌입하며 부품 수급 협상에 어려움이 더욱 큰 상황인 것으로 관측된다.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잇달아 생산차질을 빚으며 완성차에 부품을 납품하는 부품업체들 역시 도미노 위기를 겪고 있다. 자동차 부품업체들은 2곳 중 1곳 꼴로 감산에 들어간 상태로, 반도체 품귀 상황이 길어지며 심각한 위기 상황을 겪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