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삼성·SK, 정부 반도체 지원책에 일제히 환영…"빠른 지원 이뤄져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17:12:20
문재인 "다각도 지원방안 수립할 것"
업계 "지원 정책, 속도감 있게 시행돼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확대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15.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옥승욱 기자 =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업계가 정부의 반도체 지원책에 일제히 환영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번 회의가 논의에 그치지 않고 빠른 시일 내 지원이 이뤄져야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유리할 수 있다는 반응이다.

15일 오후 청와대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의 확대경제장관회의가 개최됐다. 반도체 패권을 잡기 위해 미국과 중국이 치열하게 경쟁하는 가운데 우리의 생존전략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였다.

이날 회의에는 이정배 삼성전자 사장을 비롯,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최웅선 인팩 대표,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대표, 정진택 삼성중공업 대표, 배재훈 HMM 대표,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 등 반도체·전기차·조선 등 기업 대표도 대거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반도체 산업은 우리 경제의 현재와 미래가 걸린 핵심 국가전략산업"이라며 "지금 세계가 맞이 하고 있는 반도체 슈퍼 사이클을 새로운 도약 계기로 삼아 종합 반도체 강국 도약을 강력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세계 1위를 지키고 격차를 벌리기 위한 다각도의 지원 방안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업계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조속한 지원책이 이뤄져 우리 본연의 경쟁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가 반도체 산업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줬단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이번 회의가 기업과 정부간 머리를 맞대고 논의해 나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중국간 이슈라 정부도 어떻게 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 경쟁력을 지켜가기 위한 인재 양성 등도 병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속도감 있는 지원책을 주문하기도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세제 혜택이나 인재 양성 등 여러 방안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본다"며 "이번 회의가 논의로만 그치지 않고 빠른 시일내 정책으로 실행돼야만 경쟁력을 찾아갈 수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okdol99@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