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오세훈 상생방역에 野 '일단 침묵'…"4차 확산 덤터기 쓸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05:00:00
국민의힘 "吳 방역 공감하지만"…공식 입장은 아직
"확진자 급증, 자칫 吳 책임으로 돌아갈 수 있어"
吳방역 호평한 민주당 신현영 향해서는 "황당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서울시청에서 다중이용시설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서울형 상생방역 추진방향'을 브리핑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의 '서울형 상생방역'과 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정작 친정인 국민의힘은 침묵을 지키는 모습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수가 지난 15일 기준 700명에 육박하며 '4차 유행'이 가시화하자 당까지 나서 여론을 악화시킬 필요는 없다는 태도였다.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코로나19 대책 특별위원회'를 열고 방역 대책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에 나섰다.

위원회 소속인 서정숙 국민의힘 의원은 "일단은 위원회는 오 시장의 방역에 공감을 했다"며 코로나19로 오랜 경제 침체가 지속된 가운데 더 합리적인 방역이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다.

서 의원은 다만 "오 시장의 방역이 (국민에) 자칫 정부의 방역 수준 완화로 받아들일 수도 있다. 4차 확산이 시작되고 있는데 자칫하면 너네 때문에 그렇다는 덤터기를 쓸 수가 있다"며 국민의 우려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위 소속인 조명희 의원은 "당 내부적으로 4차 확산으로 확진자 수가 많아지면 그 책임을 오 시장이 져야 한다는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조 의원은 "기본적으로는 오 시장의 방역이 옳다는 입장이다"라며 "예를 들어 지하철에 상당히 많은 사람들이 탄다. 근데 거기서 확산이 되지는 않는다. 야외와 실내, 마스크를 쓰는 곳과 그렇지 않은 곳을 분류한 방역이 필요한데 오 시장이 이에 맞춤형으로 영업시간을 조정한 것"이라며 상생 방역에 공감을 표했다.

이종성 의원 역시 "국민의힘 코로나19 특위에서 오 시장의 방역을 검토하고 있다"며 아직 조심스럽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 의원은 오 시장의 방역 지침이 오히려 확산을 야기한다는 우려를 충분히 알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양상을 분석해 이에 맞는 방역을 제대로 제공하자는 데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합리적인 기준이라든지, 오 시장의 자가진단 키트라든지 보완책을 만들어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시장의 상생방역을 호평한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을 향한 불편한 심기도 드러났다.

한 의원은 "신 의원의 발언은 보복위 회의에서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며 "초선이라 힘이 없었던 게 아니라 주장을 받침할 법안이 없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국민의힘에서는 정부의 방역의 미흡한 부분을 대체할 법안이 나왔고 이미 통과된 상태"라며 "오 시장 역시 이같은 내용을 알고 있고 일부 반영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