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 "日, 너무나 이기적…오염수 마시고 요리하고 빨래 해보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5 20:14:19
중국 외교부 "日 안전 주장 전혀 설득력 없어"…연일 맹비난
상무부 "식품·농수산물 안전 신중히 평가…소비자 안전 지켜낼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갈무리) 2021.03.15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중국 정부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연일 맹비난을 쏟아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15일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과 중국이 전날 제1차 해양협력대화를 실시했다며 "양측은 일본이 국제기구 및 이웃나라들과 완전히 협력한 뒤 후쿠시마 핵폐수 문제를 신중하게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 이 것이 중국과 한국의 공동 입장"이라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은 핵폐수를 허가 없이 바다에 방류하기로 일방적인 결정을 했다. 부담과 위험을 바깥 세계에 떠넘기고 국제사회, 특히 아시아 이웃들의 안전과 이해를 무시하고 있다"면서 "너무나 이기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가까운 이웃이나 이해당사자로서 중국과 한국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강조했다.

자오 대변인은 "핵폐수가 안전하다는 일본의 주장은 일방적으로 갖고 있는 자료에만 의존하며 전혀 설득력이 없다"며 "국제기관 및 기타 제3자의 실질적 참여, 평가, 감독이 부족한 이런 자료를 정말 신뢰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몇몇 일본 정치인들은 핵폐수가 '깨끗하다'고 증명하려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그들에게 핵폐수를 마시고 요리하고 빨래하고 관개(농지에 물 공급)하는 데 쓰라고 해보라"고 일갈했다.

중국 외교부는 전날에도 "바다는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며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다"라며 "일본의 핵 폐수 처리 때문에 세계가 비용을 지불해서는 안 된다"고 규탄했다.

가오펑 중국 상무부 대변인도 15일 브리핑에서 "국내외에서 의문을 제기하고 반대하고 있음에도 일본 정부는 안전한 폐기 방법을 샅샅이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주변국과 국제사회와 완전한 협상을 하지도 않고 일방적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가오 대변인은 "이는 국제사회, 특히 이웃 나라들과 사람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며 "중국은 이 일을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상황 전개를 면밀히 추적하며 관련 식품·농수산물 안전과 무역에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위협을 신중히 평가해 중국 소비자의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 원전 사고 뒤 보관해 온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기로 공식 결정했다. 우리나라와 중국, 러시아 등 주변국들은 일본의 결정에 강한 유감을 표하고 투명한 정보 제공과 외부 검증을 촉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